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숨은 명소 찾아 新서울기행

발길마다 스미는 600년 도읍의 숨결

  • 글 사진·출판사진팀

숨은 명소 찾아 新서울기행

1/3
  • 살아온 동네의 이력을 알고 있는가. 무심코 지나친 거리 구석구석엔 갖은 사연이 깃들여 있다. 한국인 넷 가운데 하나가 사는 서울엔 잘 알려지지 않은 보석 같은 명소들이 숨어 있다. 고운 단풍 지는 가을날, 기우제 올리던 옛 우물과 왕족이 머물던 사랑채에서 선인의 숨결을 느껴보자.
숨은 명소 찾아 新서울기행

성동구 행당동과 성수동의 경계에 위치한 살곶이 다리. 조선시대의 가장 긴 다리로 1967년 사적 제160호로 지정됐다.

숨은 명소 찾아 新서울기행

무속성지로 알려진 인왕산 선바위.

숨은 명소 찾아 新서울기행

종로구 홍지동에 있는 대원군 별장. 흥선대원군 이하응이 지내던, 당시 상류사회에유행하던 양식의 사랑채다.

1/3
글 사진·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숨은 명소 찾아 新서울기행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