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전무후무(全舞珝舞)

유장한 춤사위, 세월마저 즈려밟다

  • 글·사진 김형우기자, 조영철 기자

전무후무(全舞珝舞)

1/2
  • 흔들흔들 아슬아슬 위태위태 무대 위에 오른 노인이 장구 장단에 호흡을 가다듬는다. 이내 두 팔을 벌리고 온몸을 가락에 맡기니 손끝은 섬세하고 발걸음은 날아갈 듯하다. 구슬의 원처럼 완전한 춤이라는 뜻으로 만든 ‘전무후무(全舞珝舞)’ 무대에 이 시대 최고의 춤꾼들이 올랐다. 출연자 6명의 나이를 합하면 500년에 가깝다. 노익장의 춤사위에 유수와 같은 세월도 잠시 멈춰섰다.


1/2
글·사진 김형우기자, 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전무후무(全舞珝舞)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