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코시안 이라고요? 우린 그냥 한국 어린이에요!

  • 글/사진· 김형우 기자

코시안 이라고요? 우린 그냥 한국 어린이에요!

1/3
  • ‘코시안’을 위한 대안 초등학교인 ‘아시아 공동체학교’가 부산에서 문을 열었다. 코시안은 한국인과 아시아계 외국인 사이에서 태어난 자녀. 일반 학교에서 혼혈이라고 놀림받던 아이들은 이곳에서 같은 처지의 친구들을 만나 한국인의 자부심을 배우고 다문화적 특징도 살려나간다. 학교는 이들이 훌륭한 한국인으로 성장하도록 도움을 줄 독지가를 찾고 있다.
    ‘연락처·051-633-1381’
코시안 이라고요? 우린 그냥 한국 어린이에요!

자기가 그린 그림 앞에서 뿌듯해하는 선호.

코시안 이라고요? 우린 그냥 한국 어린이에요!

전교생은 12명, 다들 한가족처럼 지내니 학교는 언제나 즐거운 곳!

1/3
글/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코시안 이라고요? 우린 그냥 한국 어린이에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