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조선은 중국 내몽고 자치구에 있었다”

고고학적 발굴과 중국 사료로 추적한 고조선의 비밀

  • 이정훈 동아일보 신동아 편집위원 hoon@donga,com

“고조선은 중국 내몽고 자치구에 있었다”

1/13
  • 단군은 백두산에 고조선을 세우지 않았다
  • 하가점에서 요서지방으로 내려온 고조선
  • 기자조선과 낙랑국은 고조선의 거수국
  • 마한은 고조선, 신라와 백제는 고구려의 거수국
  • 고조선 문명은 중국 문명보다 먼저 청동기시대 열었다
  • 고조선도 춘추시대 겪으며 붕괴해갔다
  • 문헌 고증주의와 반도사관이라는 족쇄
  • 단조(鍛造)술 개발에서 뒤졌던 고조선
“고조선은 중국 내몽고 자치구에 있었다”
중국이 준비해온 동북공정(東北工程)의 실체가 속속 드러나면서 ‘그 대책을 마련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호 ‘신동아’는 동북공정이 펼쳐진 중국 현지를 취재하며, 중국은 ‘단군이 신화 속의 인물이니 단군조선은 실재하지 않았고 기자조선부터 실존하는데, 기자는 주나라의 무왕이 조선왕에 봉한 인물이니 기자조선의 역사는 중국 역사의 일부이다. 고구려는 한4군(郡)의 하나인 현도군 고구려현에 일어난 왕국이니, 고구려도 중국 역사에 등장하는 변방정권 중의 하나다’라고 주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고조선과 고구려는 평양을 중심으로 한 한반도 북부에 있었다. 그래서 중국은 동북공정을 통해 한반도 북부를 그들의 역사 영토이고 장차 회복해야 할 정치 영토로 보고 있다. 중국은 한민족을 한반도 남부에서 생겨난 마한 진한 변한이라고 하는 3한의 후예로 보고 있다. 따라서 한민족의 역사와 정치 무대는 한강 이남이어야 한다는 것이 동북공정을 펼치는 중국측 주장의 핵심이다.

중국은 한국보다 월등히 많은 사료를 근거로 이러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 지난 호 신동아가 발매된 후 적잖은 독자가 “사료를 갖고 덤벼드는 중국의 공세를 막을 수 있느냐. 중국 주장을 봉쇄할 방안이 없느냐”고 물어왔다.

중국의 동북공정 논리를 깰 비책은 없는 것일까. 단군이 신화 속의 인물이고 평양에서 활동했다는 고정관념에서만 벗어날 수 있다면, 단군으로부터 시작되는 우리의 역사를 멋지게 복원할 수 있다.

유럽 국가 vs 동북아 국가

국가란 무엇인가. 학자에 따라 정의가 조금씩 다르지만, 일반적으로는 법치(法治)를 할 수 있는 권력체를 가진 공동체를 국가라고 한다. 법치는 혈연공동체보다는 지역공동체를 기반으로 한다.

혈연공동체에서는 대체로 서열이 높은 사람이 권력자가 된다. 그러나 지역공동체에서는 서열보다는 객관적인 권위를 가진 사람이나 세력이 권력자가 된다.

혈연공동체는 한 가지 산업을 중심으로 한다. 그러나 지역공동체는 여러 가지 산업을 도모한다. 지역공동체로 대표적인 것이 도시국가인 아테네다. 아테네는 농업을 할 수도, 목축을 할 수도 없는 지역이었다. 그런데도 이곳이 발전한 것은 항구의 조건을 갖췄기 때문이다.

항구가 되기 위해서는 배를 만드는 기술자가 있어야 하고, 배에 실을 농산물이나 축산물을 제공해줄 농부나 목부(牧夫)가 있어야 한다. 배에 실려온 물건을 받아 필요한 사람에게 판매하는 장사꾼도 있어야 한다. 항구에는 다양한 직업의 사람들이 모여드는 만큼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는데, 이 갈등을 서열보다는 좀더 객관적인 것, 즉 법으로 해결해주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

그리하여 법치가 시작되는데, 법치를 할 사람은 모두가 인정할 실력이나 권위를 갖고 있어야 한다.

1800년대 후반 미국의 루이스 헨리 모건은 인디언 사회를 연구한 후 인디언 사회는 혈연공동체적 요소가 강하고, 그가 살고 있는 백인 사회는 지역공동체적 요소가 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지역공동체적 성격이 강한 사회를 ‘문명사회’로 정의했다.
1/13
이정훈 동아일보 신동아 편집위원 hoon@donga,com
목록 닫기

“고조선은 중국 내몽고 자치구에 있었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