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B-boy

  • 글/사진 정경택 기자

B-boy

1/2
  • 힙합댄스 중에서도 고난도 기술만을 보여준다는 브레이킹 댄서, 일명 ‘비보이(B-boy)’가 새로운 문화코드로 떠올랐다. 언뜻 뒷골목 불량소년 같아 보이던 이들이 TV광고를 통해 대중문화 속으로 한 발짝 들어오더니 ‘힙합의 월드컵’이라는 보티(BOTY·Battle Of The Year)를 연달아 제패 (2002, 2004, 2005년)하며 한류 스타로 부상했다. 과거 ‘비틀스’가 그랬던 것처럼 이들도 기성세대가 눈살을 찌푸리는 동안 ‘비보잉’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내고 있다.
B-boy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한국 비보이들의 현란한 춤 동작.

B-boy

묘기에 가까운 고난도 기술을 선보이는 비보이.

B-boy

10월2일 열린 ‘천안 비보이배틀’ 예선전. 참가자들이 갈고닦은 기량을 펼치고 있다.

1/2
글/사진 정경택 기자
목록 닫기

B-boy

댓글 창 닫기

2018/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