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공중전 맹장(猛將), 인간의 땅에 내려앉다

  • 글/사진· 지재만 기자

공중전 맹장(猛將), 인간의 땅에 내려앉다

1/3
  • 싸한 하늘 저편에서 참매 한 마리가 ‘번쩍’ 대지로 내리꽂힌다. ‘덜컥’ 꿩의 목을 낚아챈 매의 발톱은 강철 같다. 눈빛은 불덩이처럼 이글거린다. 그때 “호옥, 혹!” 하며 들려오는 주인의 목소리. 온 세상을 다 품을 듯 두 날개를 ‘쫘악’ 펼치며 비상하더니 이내 인간세계로 내려온다. 이제 마을에선 한바탕 잔치가 벌어지겠지.
공중전 맹장(猛將), 인간의 땅에 내려앉다

국내 유일의 매사냥 기능보유자 박용순(대전시 무형문화재 8호)씨와 참매.

공중전 맹장(猛將), 인간의 땅에 내려앉다

다릿심과 날갯짓을 강화하는 수직상승훈련 중.

공중전 맹장(猛將), 인간의 땅에 내려앉다

잡은 꿩의 목부터 쪼아먹는 참매.

1/3
글/사진· 지재만 기자
목록 닫기

공중전 맹장(猛將), 인간의 땅에 내려앉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