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세계 발레스타 페스티벌

나비가 된 별들

  • 사진·이은주 최시내

세계 발레스타 페스티벌

1/3
  • 지난 1월 서울에서 열린 세계 발레스타 페스티벌은 그야말로 ‘별들의 잔치’였다. 한국, 프랑스, 영국, 러시아, 미국, 헝가리, 오스트리아의 스타급 무용수들이 ‘호두까기인형’ ‘빈사의 백조’ ‘지젤’ ‘로미오와 줄리엣’ 등의 작품에서 고난도 춤만을 골라 추며 기량을 뽐냈다. 무대미술장치 없이 조명과 의상에만 기대야 하는 갈라 무대의 제약은 오히려 무용수들의 흠잡을 데 없는 동작을 더 극적으로 보이게 했다.
세계 발레스타 페스티벌

‘호두까기인형’ 2막 중 그랑파드되(고전발레에서 주역인 발레리나와 그 상대역이 추는 춤)
이리나 드보로벵코(아메리칸 발레시어터 수석무용수)
젠나디 사벨리예프(아메리칸 발레시어터)

세계 발레스타 페스티벌

‘파리의 불꽃’ 중 파드되(두 사람이 추는 춤)
하은지(유니버설발레단)
다닐 심킨 (비엔나 오페라발레단)

1/3
사진·이은주 최시내
목록 닫기

세계 발레스타 페스티벌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