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한국의 CSI 서울경찰청 다기능현장증거분석실

  • 글/사진·김형우 기자

한국의 CSI 서울경찰청 다기능현장증거분석실

1/3
  • 보이는 모든 것, 보이지 않는 모든 것. 현장에 남은 그 모든 흔적이 지능범죄의 수수께끼를 푸는 결정적 실마리가 된다. 2월1일 ‘한국판 CSI(Crime Scene Investigation·과학수사대)’로 화제를 모으며 문을 연 서울경찰청 다기능현장증거분석실. 3개 현장팀 22명의 요원이 분주하게 ‘완전범죄의 꿈’을 깨뜨리고 있다.
한국의 CSI 서울경찰청 다기능현장증거분석실
한국의 CSI 서울경찰청 다기능현장증거분석실

범죄현장에서 채취한 발자국은 석고로 형태를 떠서 신발바닥 문양 1만5000개가 입력된 족(足)윤적 시스템으로 확인한다.

1/3
글/사진·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한국의 CSI 서울경찰청 다기능현장증거분석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