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우리네 꽃이 피었습니다, 활짝!

  • 글/사진· 김형우 기자

우리네 꽃이 피었습니다, 활짝!

1/3
  • 연 1조원 규모의 화훼시장에서 우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꽃의 비율은 1% 안팎. 연 110억원을 로열티로 지급하는 실정이다. 농업진흥청 원예연구소는 꽃 개발에 매달려 향후 10년 안에 우리 품종 꽃의 농가 보급률을 15%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봄 햇살을 가득 품은 온실 안에서 구슬땀 흘리는 그들, 꽃보다 아름답다.
우리네 꽃이 피었습니다, 활짝!

원예연구소 온실에서 프리지아를 살피는 연구원들.

우리네 꽃이 피었습니다, 활짝!

다홍 선인장. 생육이 좋아 농가에서 선호한다.(좌) 심비디움 핑크글로리. 꽃의 수가 많고 잎이 잘 늘어지지 않는 분화형 품종이다.(우)

1/3
글/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우리네 꽃이 피었습니다, 활짝!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