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졸업 20년, 경북고 68회 최영철 기자의 ‘同門견문록’

“보수·진보 아우르며 인재 배출, 획일의 잣대로 재단하지 말라!”

  •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졸업 20년, 경북고 68회 최영철 기자의 ‘同門견문록’

1/11
평준화 10년, 구교사 마지막 세대 ‘꼴통 68회’의 4전5기

시험보다 ‘뺑뺑이’로 경북고 들어가기가 더 힘들다?

‘경고 중의 경고’ 58회 파워…정부 고위직만 13명

‘모교를 빛낸 동문’, 이효상, 노태우, 신현확, 이승엽 順

동문 기념식수 50여 그루 중 ‘노태우 나무’만 죽은 사연

80년대 중반 학번, ‘경북고 출신’ 이유만으로 린치

1987년 노태우 후보 지지 모임 뒤엎은 간 큰 후배들

2·28, 4·19, 6·3, 인혁당, 서울의 봄 운동권 주역

YS, DJ 정부 공직자들, “모이면 다 죽는다”


졸업 20년, 경북고 68회 최영철 기자의 ‘同門견문록’
어김없이 찾아온 또 한 번의 봄. 유난히 고교 동기들로부터 연락이 잦고 모임도 많다. 동기회 총무로부터 일주일에 한 번 꼴로 문자 메시지가 날아온다.

‘5월12일 졸업 20주년 홈커밍데이, 20만원 납부 희망’

메시지를 본 순간 절로 장탄식이 흘러나온다.

“아! 벌써 졸업 20년이라니….”

정말 오랜만에 나간 동기회 자리. 화제는 홈커밍데이로 모아진다. 총무가 기자의 무심함을 탓하며 쏘아붙인다.

“넌 동문회도 잘 안 나오고 직업 멀쩡하니까 50만원은 내야지. 동기와 선생님 모두 특급 호텔로 모신다. 가족도 전부.”

졸업 20주년 모교 방문과 사은회 행사 예산이 6000만원에 가깝단다. 좀더 따지려드니 총무가 한마디로 뭉개버린다.

“잔소리 말고 빨리 좀 내라~잉? 무조건 50만원으로 잡아놓는다.”

동기회측은 이참에 1억원을 모아 행사를 하고, 남는 돈으로 동기 기금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20년 만의 모교 방문을 앞둔 동기들의 애교심은 하늘을 찌를 듯하다. 새삼 ‘내가 참 대단한 학교를 나왔구나’ 하는 생각이 스친다.

모교가 지난해 개교 90주년을 맞았다는 사실을 신문을 통해서야 알게 된 ‘몰염치한 동문’은 갑자기 자신이 왜 이토록 모교와 은사를 외면하고 살았는지 의문이 든다.

지난 4월9일 이른 새벽, 고교 졸업 후 20년 1개월여 만에 모교로 향하는 취재 길에 올랐다. 기자는 1984년 3월2일 대구 경북고등학교에 입학해 1987년 2월24일 졸업했다. 졸업횟수, 즉 기수는 68회. 이 학교는 태어난 해와 졸업횟수가 같다. 가령 1948년에 태어난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위원은 48회 졸업생이다. 우리 나이로 8살에 초등학교에 들어가 중·고등학교 6년을 이상 없이 마쳤다면 생년과 졸업횟수는 정확하게 일치한다. 기자는 1968년생이다.
1/11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목록 닫기

졸업 20년, 경북고 68회 최영철 기자의 ‘同門견문록’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