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삼척 대금굴

속살 드러낸 금빛 지하세계

  • 사진/글·김형우 기자

삼척 대금굴

1/2
  • 최근 일반인의 발길을 허락한 강원도 삼척의 대금굴은 입구부터 대형 폭포가 눈길을 사로잡고, 크고 작은 물줄기가 동굴 곳곳을 흐른다. 천장에서 끝없이 떨어지는 작은 물방울 덕에 지금도 계속 자라고 있는 종유석과 석순은 금방이라도 흘러내릴 듯하지만 견고하게 수억년 역사를 지탱해왔다. 대금굴은 ‘금빛 종유석이 있는 큰 굴’이라는 의미.
삼척  대금굴

비룡폭포와 표주박 종유석. 관광객을 동굴 입구까지 실어나르는 모노레일 ‘은하철도’.(작은 사진)

삼척  대금굴

커튼을 드리운 듯한 형태의 종유석.

삼척  대금굴

휴석에 물이 고여 생긴, 동굴 속 호수 휴석소.

1/2
사진/글·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삼척 대금굴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