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59년 만에 손님 맞은 미혹의 산세 內金剛

  • 글/사진·김성남 기자

59년 만에 손님 맞은 미혹의 산세 內金剛

1/2
  • 어떤 이는 화폭에 그 아름다움을 담았고 어떤 이는 시구에 그 감동을 실었다. 바위에 줄 그어 바둑을 두고, 계곡물에 몸 씻으며 한평생 깃들여 살다간 이도 있었다. 59년 만에 내금강 가는 길이 열렸다. 부드럽고 아기자기한 산세로 여성에 비유되는 내금강. 오랜 세월 한민족을 미혹해온 그 청신한 기운에 취해보자.
59년 만에 손님 맞은 미혹의 산세 內金剛

내금강의 최고 절경으로 꼽히는 만폭동.

59년 만에 손님 맞은 미혹의 산세 內金剛

두 세대 만에 허락된 내금강 등산길.

59년 만에 손님 맞은 미혹의 산세 內金剛

내금강 관광의 마지막 코스인 마애 아미타불 묘길상((妙吉祥). 높이 18.2m로 동양 최대다.

1/2
글/사진·김성남 기자
목록 닫기

59년 만에 손님 맞은 미혹의 산세 內金剛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