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땀방울 속에 다시 피어난 청춘

내 나이를 묻지 말아요~

  • 사진/글·장승윤 기자

땀방울 속에 다시 피어난 청춘

1/2
  • 요즘은 60, 70대 ‘노인’들도 자기 하기에 따라 얼마든지 ‘미(美)중년’으로 박수받는다. 그들이 찾아낸 젊음의 비결은 나이에 움츠러들지 않고 관심 있는 취미생활을 열심히 하는 것. 사실 마라톤, 팝핀댄스, 인라인스케이트, 스포츠클라이밍, 아이스하키에 연령 제한이 있을 리 없다. 젊은이도 엄살을 부리는 격렬한 스포츠를 즐기며 인생을 활기차게 가꿔가는 ‘젊은 그들’.
땀방울 속에 다시 피어난 청춘

가톨릭마라톤 동호회 고문 고재덕(67·왼쪽에서 세 번째)씨는 보스턴마라톤 출전을 목표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맹연습 중이다.

땀방울 속에 다시 피어난 청춘

팝핀댄스를 추는 강덕산(69)씨는 이미 유명인사가 됐다.(좌) 30대도 놀라는 스피드와 지구력을 자랑하는 권순택(75)씨.(우)

땀방울 속에 다시 피어난 청춘

60~70대 여성으로 구성된 인천할머니태권도시범단의 격파 시범.

1/2
사진/글·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땀방울 속에 다시 피어난 청춘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