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드라마 대조영 열풍

남자들이여, 대륙의 기상을 품어라!

  • 글/사진 장승윤 기자

드라마 대조영 열풍

1/2
  • 카리스마 넘치는 대조영, 용맹한 무사 이해고, 당나라 지략가 설인귀…. 개성 있는 인물들이 시대의 영웅으로 거듭나기 위해 펼치는 피 튀기는 대결과 음모. 발해 건국사를 다룬 드라마 ‘대조영’이 평소 드라마와 거리가 먼 남성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들였다. 탄탄한 줄거리와 박진감 있는 화면, 남의 역사를 날로 먹으려는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한 반감이 대조영 열풍의 주요인. 그러나 일부 설정을 두고는 ‘역사왜곡’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드라마  대조영 열풍

마지막 방송을 앞둔 드라마 ‘대조영’의 발해 건국 주역들.

드라마  대조영 열풍

이들이 없다면 대조영도 없다. 드라마의 숨은 조력자인 조연 연기자, 엑스트라, 스태프.(좌) 말 타는 장면을 찍을 때면 수십 마리의 말이 동원된다.(우)

드라마  대조영 열풍

초린(박예진)의 분장에는 여러 사람의 손길이 필요하다.(좌) 갑작스러운 비로 잠시 중단된 촬영, 그 틈을 타 수다로 긴장을 푸는 제작진.(우)

1/2
글/사진 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드라마 대조영 열풍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