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진화하는 스파

영혼이 원하는 것을 즐겨라!

  • 글/사진 김형우 기자

진화하는 스파

1/2
  • 기분 좋게 따스한 온천수, 코끝을 간질이는 꽃향기, 발가락 사이를 오가는 닥터피시…. 몸 담그고 눈 감으면 먼 나라 휴양지에 온 듯, 도도한 클레오파트라가 된 듯 마음이 여유로워진다. 온천이라고 다 같은 온천이 아니다. 갖가지 스파에는 저마다 특별한 즐거움이 있다.
진화하는 스파

독일식 온천 리조트 ‘이천 테르메덴’의 닥터피시 온천풀. ‘닥터피시’는 글자 그대로 피부 질환을 치료해주는 ‘의사 물고기’다.

진화하는 스파

복분자탕은 건강은 물론 미용에도 효과만점이다.

진화하는 스파

연인을 위한 커플 스파 코스도 인기.(좌) 불을 이용한 화수 마사지를 받으면 쌓인 피로가 싹 풀린다.(우)

1/2
글/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진화하는 스파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