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최승희 춤 축제

세상을 바꾼 신명의 몸짓

  • 글/사진 장승윤 기자

최승희 춤 축제

1/2
  • 불세출의 무용가 최승희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최승희 춤 축제’가 최승희의 고향 강원도 홍천에서 열렸다. 최승희는 암울한 일제 강점기에 ‘동방의 백조’로 날아올라 피카소, 마티스, 로맹 롤랑, 장 콕토 같은 동시대 예술가들을 매료시켰다. 또한 기생 춤으로 천대받던 장구춤, 북춤, 부채춤과 굿판에서나 볼 수 있었던 무당춤을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다. 그의 춤 정신을 현대적으로 계승하기 위해 국내외 무용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춤사위를 뽐냈다.
최승희 춤 축제

강원도립무용단 ‘그 순간과 영혼의 길목에서’.

최승희 춤 축제

창무회 ‘천축’

최승희 춤 축제

Lee K Dance ‘춘몽‘(좌) 대전시립무용단 ‘춤 그 신명’(우)

1/2
글/사진 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최승희 춤 축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