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맛 좋고~ 힘 좋고~

  • 글/사진· 김형우 기자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 동이 틀 무렵, 저 깊은 동해 바닷속 모래 밑에서 한숨 늘어지게 자고 일어난 양미리가 먹잇감을 향해 힘껏 뛰어오른다. 그런데 어쩌나. 감쪽같이 바닷속으로 밀어 넣은 어부의 그물에 딱 걸린다. 뛰어오르는 족족 그물코에 붙들려 넘어진다. 양미리가 주렁주렁 매달린 그물을 건져 올리는 희열, 그러나 겨울 한때뿐이다. 뜸들이지 마시라. 영양만점, 고소한 양미리는 오래 머물지 않는다.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새벽에 출항했다 돌아온 어선에서 양미리가 잔뜩 매달린 그물을 걷어 올리고 있다.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말리기 위해 줄줄이 엮어놓은 양미리.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속초항에선 양미리 그물 벗기기 작업이 한창이다.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그물 내릴 지점을 살피는 양미리 어선.(좌) 갓 잡아 올린 양미리를 구워 먹는 사람들.(우)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양미리는 한류성 어종이라 동해에선 10~12월에 가장 많이 잡힌다.

신동아 2008년 1월 호

글/사진·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양미리,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게 아녜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