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과일의 계절파괴는 무죄!

하우스엔 여름이 주렁주렁 이마엔 땀방울 송글송글

  • 글/사진· 박해윤 기자

과일의 계절파괴는 무죄!

1/2
  • 지난해 여름에 찍은 사진이라고? ‘아니거든~.’ 한겨울 하우스는 여름 원두막보다 더 풍성하다. 여름 수박과 참외가 더 맛있다는 말은 옛말. 오뉴월 딸기는 동지섣달 제철 과일이 됐고 한라봉은 칼바람 속에 굵은 씨알을 맺었다. 겨울에 맛보는 한여름의 맛.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과일의 계절파괴는 무죄!

노랗게 익은 참외에 침이 꿀꺽, 농사꾼 얼굴엔 웃음꽃 활짝(경북 상주).

과일의 계절파괴는 무죄!

미녀의 얼굴만한 한라봉. 가지가 휠 듯하다(경남 거제).

1/2
글/사진· 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과일의 계절파괴는 무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