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명박 ‘실용영어’ 노하우

자신감 넘치는‘아이스 브레이커’, “영어로 계약하고, 받을 돈 다 받아냈다”

  • 정현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doppelg@donga.com

이명박 ‘실용영어’ 노하우

1/6
  • ‘잉글리시-프렌들리’ 대통령인 MB의 영어를 두고 말이 많다. 어색하다, 발음이 투박하다,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그러나 네이티브 스피커 수준의 실력을 지닌 그의 보좌진들은 ‘MB 영어’가 ‘서바이벌 잉글리시(Survival English)’를 넘어선다고 단언한다. 비즈니스 현장에서 익힌 영어 솜씨로 단숨에 외국인들을 사로잡고 분위기를 주도해나간다는 것. 비결은 자신감, 준비하기, 흉내내기, 유머와 위트, 탁월한 청취력이다.
이명박 ‘실용영어’ 노하우

MB는 1월10일 크리스토퍼 힐 미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만나 영어로 많은 얘기를 나눴다.

오랜만에 ‘영어 친화적인(English-friendly)’ 대통령이 나타났다. 이명박(MB) 대통령은 어느 자리에서든 영어를 자주 사용한다. 대불공단 전봇대의 문제점을 지적할 때도 ‘전봇대’라고 말하지 않았다. “그 왜 있잖아, 폴(pole)!”이라고 했다는 것. 대화 중에 ‘노동집약산업’ 대신 ‘labor-intensive industries’라고 쓰고, ‘feasible’(실용적인)이라는 단어도 자주 사용한다.

2월10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선 기자회견에서도 예의 영어가 튀어나왔다. 어느 기자가 “best of the best(최고 중의 최고)로 선정했느냐”고 묻자 MB는 “best of the best는 몰라도 doing their best(최선을 다함)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영어 잘하는 이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미국 프린스턴대 박사 출신인 이승만 전 대통령이나 영국 에든버러대 고고학과를 나온 윤보선 전 대통령, 외교관 출신의 최규하 전 대통령이 영어를 잘했지만 오래전 일이다. 감옥에서 영어를 독학하고 미국에서 망명생활을 한 김대중 전 대통령도 외신과 영어 인터뷰가 가능한 실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가 영어로 대화하는 광경은 거의 노출되지 않았다. 그래서 새 대통령의 잦은 영어 사용이 새삼스럽게 눈길을 끈다.

MB는 외빈들과 만날 때도 인사와 화기애애한 분위기 조성용(breaking the ice) 대화는 통역 없이 영어로 한다. 다음은 1월10일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차관보를 만났을 때 두 사람이 첫머리에 나눈 대화다.

이명박 : Oh, how are you(잘 있었소)?

힐 : Nice to see you again. You´re looking very well. Congratulations(다시 만나 반갑습니다. 건강해 보입니다. 축하드려요).

이명박 : Thank you, you´re welcome. You´re working hard. huh(고맙소, 뭐 그렇지요. 그런데 너무 열심히 일하는 것 같군요, 그죠)? (웃음)

힐 : I´m trying. You made me an honorable citizen of Seoul. I´m very proud of that(노력하고 있습니다. 대통령께서 저를 명예 서울시민으로 만들어주셨죠. 아주 자랑스럽습니다).

이명박 : Thank you(고맙소).

힐 : And my daughter also want to convey her wishes, her best greetings. Because you gave her an award for being one of the most biggest users of your ice skating rink(그리고 제 딸도 안부를 전해달라고 했습니다. 대통령께서 제 딸에게 시청 앞 스케이트장을 이용할 수 있게 해주셨으니까요.’

이명박 : Where´s she, your daughter? In the States?(따님은 지금 어디 있어요? 미국에)?

힐 : Yes, she´s in the States, she finished her degree in Wellesley and now she´s working in Boston and she´s still ice skating.(예, 미국에 있습니다. 웰리슬리대에서 학위를 마치고 지금 보스턴에서 일해요. 거기서도 스케이팅을 즐깁니다). (웃음)

1월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주한 외국투자기업 신년인사회에서 MB가 영어로 연설한 동영상이 한 뉴스 사이트(http://news.joins.com/article/aid/2008/01/16/3048025.html)에 올라 있다. 이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이 여러 건의 댓글을 달았다. 대부분은 극단적인 찬반 양론이다.
1/6
정현상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doppelg@donga.com
목록 닫기

이명박 ‘실용영어’ 노하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