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담양 대나무 축제

그들처럼 곧게, 푸르게, 느리게 살고 싶다

  • 글/ 사진· 박해윤 기자

담양 대나무 축제

  • 푸른 댓잎 서걱대는 소리. 그 소리 벗 삼아 대숲 거닐며 느리게 살고 싶다. 곧은 선비처럼 마음 비우고 그저 푸름에 취해 살고 싶다. 5월3일부터 9일까지 열린 담양 대나무 축제. 정말, 어딜 가나 대나무였다. 아침엔 이슬 품은 죽순이, 한낮엔 대통밥이, 해질 녘에는 대나무 솟대가 발길을 잡아끌었다. 대나무의 고향 담양, 그곳은 지친 우리 몸과 마음에 안식을 줄 고향이다.
담양 대나무 축제
담양 대나무 축제

그윽한 향 맡으며 대나무숲을 산책하는 사람들.

담양 대나무 축제

아침이슬 함빡 머금은 죽순.(좌) 대나무 아래를 둥지로 삼은 죽로차.(우)

담양 대나무 축제

대통 안에 쌀을 넣고 찐 대통밥.(좌) 그윽한 향 맡으며 대나무숲을 산책하는 사람들.(우)

담양 대나무 축제

대나무의 고장답게 전등갓도 대나무를 엮어 만들었다.(좌) 해거름 태양을 뒤로하고 선 솟대.(우)

신동아 2008년 6월 호

글/ 사진· 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담양 대나무 축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