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메마른 도심의 오아시스

답답하면 분수 물줄기에 날려버리면 되고~

  • 글/사진· 출판사진팀

메마른 도심의 오아시스

1/2
  • 옛 도인들은 깊은 산 폭포 아래서 도를 깨쳤다. 죽비처럼 쏟아져내리는 물줄기에 탁한 가슴을 씻어냈다. 도심의 분수에서 산속 폭포를 느껴보는 건 어떨까. 시원스레 솟구치는 물줄기 앞에서 마음을 가다듬고 스트레스를 훌훌 날려보자.
메마른 도심의 오아시스

선율에 따라 물줄기 모양을 달리하는 보라매공원의 음악분수.

메마른 도심의 오아시스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 설치된 피아노분수.

메마른 도심의 오아시스

분수가 있어 청계천의 밤은 더욱 아름답다.(좌) 송파구 가락동 한 아파트 단지의 버섯분수. 밤에는 초록과 파랑의 조명으로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우)

1/2
글/사진· 출판사진팀
목록 닫기

메마른 도심의 오아시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