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종/Interview

‘태풍의 핵’ 천신일, 검찰소환 직전 전격 인터뷰

“상당히 억울하다. 내가 잘못되면 친구인 대통령도 모양이 좋은 건 아니다”

  • 허만섭│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mshue@donga.com│

‘태풍의 핵’ 천신일, 검찰소환 직전 전격 인터뷰

1/8
  • ● “박연차, 내게 세무조사 무마 요청했다”
  • ● “‘박연차 조사에 관계 말라’ 조언받았다”
  • ● “이 대통령과 5박6일 함께 휴가 보냈다”
  • ● “박연차 7개 회사, 내 법인에 투자했다”
  • ● “5월에 다 끝난다, 6월에 와인 한잔 하자”
‘태풍의 핵’ 천신일, 검찰소환                        직전 전격 인터뷰
천신일(千信一·66) 세중나모여행 회장은 이명박 대통령의 가장 가까운 친구다. 현 정권의 핵심들과 두루두루 막역한 사이이고 그 자신이 막후 실세로 통한다. 또한 정·관·재계의 마당발이며 떠오르는 고려대교우회의 회장이기도 하다. 그가 경영하는 세중나모는 여러 계열사를 거느리는 그룹의 형태로 성장하고 있다.

그러나 세상에 부러울 것 없을 이 나비넥타이의 신사는 ‘박연차 게이트’ 수사에 밀리고 밀려 지금 백척간두(百尺竿頭)에 서 있다. 여권도 긴장된 마음으로 그의 운명을 지켜보고 있다. ‘천신일 뒤’에는 더 이상 방어막이 없다. ‘정권 그 자체’만 남아 있기 때문이다.

박연차 게이트는 두 줄기 흐름으로 진행되는 양상이다. 하나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600만달러, 40만달러, 명품시계 등 뇌물을 제공한 의혹이다. 거의 일단락되어가고 있다. 다른 하나는 박 전 회장이 국세청 세무조사를 피하기 위해 천 회장을 통해 현 정권에 로비를 한 의혹이다. 천 회장은 ‘전(前) 정권 패밀리’ 박 전 회장의 ‘의형제’이자 ‘멘토’이기도 하다. 언론에선 두 사람과 관련된 의혹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천 회장을 출국금지한 데 이어 계좌추적,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천신일-박연차 29년 스토리

천 회장은 검찰 소환을 앞두고 ‘신동아’에 전화를 걸어와 꽤 긴 시간 인터뷰했다. 그는 국민적 이슈의 중심인물이지만 언론과의 본격 인터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28~29년 전 박 전 회장과의 만남에서부터 세중나모 주식 거래에 이르기까지 박연차 게이트의 서른 가지도 넘는 쟁점에 대해 일일이 설명하고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그의 육성은 때로는 확신에 넘쳤다. “세무조사와 관련해 10원도 받은 적 없다”면서 박연차 게이트와 무관함을 강조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이 사건의 사실관계가 다소 규명됐다.

‘태풍의 핵’ 천신일, 검찰소환                        직전 전격 인터뷰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

우선 천 회장은 박 전 회장이 자신에게 세무조사 무마 요청을 여러 차례 간곡하게 했다고 밝혔다. 천 회장이 실제로 권력기관을 상대로 로비에 나섰는지 가 관건인데, 그는 “‘박연차 세무조사 문제에 개입하지 말라, 손 떼라’는 경고를 받았느냐”는 기자의 거듭된 질문에 “‘관계하지 말라’는 조언을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박연차 세무조사’를 주도한 한상률 전 국세청장을 대학원 동기 모임에서 만난 적 있다고 했다. 박 전 회장의 7개 회사가 천 회장의 법인에 투자한 사실도 나타났다. 또한 천 회장이 이 대통령과 함께 휴가를 보냈다는 점도 구체적 일정(2008년 7월26일부터 30일까지 5박6일)으로 확인됐다. 박 전 회장의 천 회장 측 회사 주식매매를 통한 우회적 금품지원 의혹이 검찰 수사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천 회장은 박 전 회장이 세중나모 주식에 투자했다 손해 봤다고 인정했다.

천 회장의 입장에선 이런 점들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요인이다. 오해인지 ‘박연차 게이트’에 연루된 흔적인지는 이제 검찰이 규명해야 할 몫이다. 인터뷰 막바지 그는 “상당히 억울하다. 내가 잘못되면 친구인 대통령도 모양이 좋은 건 아니다”라고 했다.

A4 6장 분량의 서신

검찰수사는 ‘정치적 중립’이 생명이다.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엄단해야 한다. 그러나 정치적 중립은 ‘기계적 균형’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움직일 수 없는 증거와 타당한 결론으로 입증되는 ‘품질 높은 수사’가 요구되는 이유다.

천 회장과의 인터뷰는 ‘신동아’가 그에게 A4지 6장 분량의 e메일 서신 겸 질의서를 보내면서 비롯됐다. 그간 독자적으로 취재한 내용과 주관적 소감을 적은 글이었다.

하루 뒤 천 회장에게서 응답이 왔다. 이성적 전략 차원이라기보다는 글에 이끌린 정서적 동기에 의해 인터뷰에 응한 것으로 보였다. 그는 “소설 쓰지 마세요”라며 그간의 언론보도에 강한 불만을 터뜨렸다.

이어 ‘신동아’와 인터뷰한 뒤 “오늘 얘기한 그대로 쓰세요”라고 특별히 주문했다. 검찰조사를 앞두고 표현이 잘못 전달되지 않을까 신경을 쓰는 듯했다. 그가 말한 내용은 거의 미세한 차이도 없이 활자화했음을 밝혀둔다. 천 회장은 회장님, 박 전 회장은 박연차 회장으로 호칭했다.

1부 의형제:문일이 대신 동생 하겠습니다

▼ 회장님께선 박연차 회장과 어떻게 알게 되었고, 두 분의 친분은 어느 정도로 여기고 있습니까? 이 부분부터 설명해주시죠.

“우리는 오래전부터 안면이 있었는데 28~29년 전쯤 내 동생 문일이가 갑자기 세상을 떠났어요. 동생 장례를 치른 장지에서 (동생 친구인) 박 회장을 오랜만에 만났죠. 박 회장이 장지에서 내게 ‘형님 슬퍼하지 마십시오. 제가 문일이 대신 동생 역할하겠습니다’ 뭐 이런 얘기였죠.”

천 회장은 평소 스타일인지 긴장한 탓인지 말을 끝낼 때 마지막 발음을 지그시 누르며 끌고 갔다. ‘얘기였죠’는 ‘얘기였오~’로 말한다. ‘성대모사’ 대상이 되기에 딱 좋은 이런 점은 대화 내용의 엄청난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어쩔 수 없이 그의 말을 약간 탈(脫)권위적으로, 유머러스하게 보이게 했다.
1/8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태풍의 핵’ 천신일, 검찰소환 직전 전격 인터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