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한국지

전북 완주군

청정과 첨단이 공존하는 새로운 개념의 자족도시

  • 글 / 구자홍 기자 사진 / 장승윤 기자, 완주군청 제공

전북 완주군

  • ‘완전한 고을(完州)’이라는 뜻을 가진 전북 완주군은 예로부터 청정 자연환경을 기반으로 뛰어난 농산물을 많이 생산해왔다. 특히 동상 곶감은 조선시대 수라상에 오를 정도로 일찌감치 그 가치를 인정받아왔다. 최근에는 산업단지가 조성되고 기업과 최첨단 연구소 등이 들어서면서 자족기능을 갖춘 도시의 면모를 갖춰가고 있다.
전북 완주군

전북 완주군에 위치한 대둔산도립공원.

전북 완주군
1 완주군은 연구개발(R·D)이 뒷받침되는 산업기지 건설을 통해 첨단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2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완주군에는 사계절 가족 단위 휴양지가 많다. 경천면 경천저수지.

3 동상 곶감은 50~60일가량 직사광선을 피하고 바람만으로 자연 건조시켜 만든다.

신동아 2009년 12월 호

글 / 구자홍 기자 사진 / 장승윤 기자, 완주군청 제공
목록 닫기

전북 완주군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