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려대의료원 | 1부 The Great KUMC 2025

하나 되고 으뜸 된다!

고려대의료원의 ‘혁신 청사진’

  • 기획|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취재|강지남 기자, 김건희 객원기자

하나 되고 으뜸 된다!

1/3
  • ● 2025년까지 자금운용예산 2조 원으로 두 배 늘린다
  • ● 첨단 인프라 & 4차 산업혁명 의료 ‘주도’
  • ● 각 병원 자율책임경영…“환자 중심 진료로 박애 정신 이어간다”
하나 되고 으뜸 된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가장 주목받는 분야 중 하나는 의료다. 구글이 의학 잡지에 논문을 발표하고, IBM의 인공지능 ‘닥터 왓슨’이 암을 진단하는 시대에 우리는 이미 살고 있다. ‘사람 의사’의 손놀림에 따라 수술하는 로봇, 환자의 목소리만 듣고도 각종 질병을 찾아내는 진단 도구도 한창 개발되고 있다. 더 멀리 보면 미래 의료는 ‘사후 진료’에서 ‘사전 예방’으로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다. 한편 의료기관 간의 경쟁은 갈수록 치열하다. 환자들은 좀 더 수준 높고 전문적이며 편리한 진료를 원한다. ‘위기와 기회가 함께 왔다.’ 최근 의료계가 처한 환경과 딱 맞는 표현이다.

고려대학교의료원은 꾸준한 발전을 거듭해왔다. 서울 안암과 구로, 경기 안산에 3개 상급종합병원을 보유한 이 의료원은 국내 대표급 연구 중심 의료기관으로 입지를 굳혔다. 지난 10년간 고려대의료원의 연평균 성장률은 8.3%. 올해는 자금운용예산 1조 원을 돌파했다.

그러나 고려대의료원은 여기서 만족하지 않는다. 급변하는 의료 안팎의 환경을 의식하며 2025년까지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세웠다. 모토는 ‘하나(One)’와 ‘으뜸(Best)’. 의료원 산하 3개 병원이 자율책임경영으로 각자의 특성에 따라 균형 발전함으로써 2025년까지 자금운용예산을 2조 원으로 늘린다는 청사진이다. 첨단 인프라 확충, 4차 산업혁명 의료 선도는 이러한 미래상을 현실화할 두 축이다.

지난 3월 고려대의료원은 “하나(One)되고 으뜸(Best) 되는 의료원을 만들 것”이라며 ‘The Great KUMC 2025’ 프로젝트를 대내외적으로 선포하고 구체적인 전략 수립에 착수했다. ▲통합진료 ▲교원인사제도개선 ▲건설 ▲책임경영 ▲연구관리체제 ▲연구투자 등 6개 중점 분야별 태스크포스(TF) 팀을 만들고 3개월간의 논의를 거쳐 마스터플랜을 세웠다. 과거에는 본부 역할을 하는 의료원이 전체의 경영 방침을 정해 이끌어갔다면, 이제는 각 기관 구성원이 참여하고 공유하는 방식으로 향후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효과를 극대화하려는 것이다.



The Great KUMC 2025

이후 3개월간 김효명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을 비롯한 각 기관장과 핵심 보직자, 전임교원 80여 명은 머리를 맞대고 구체적인 ‘혁신의 청사진’을 그렸다. 그리고 지난 6월 23일 열린 2017년도 교원 연수에서 200명 넘는 교원이 참석한 가운데 분야별 논의 결과를 발표했다. 일방적인 발표의 자리가 아닌, 각 기관에 속한 교원들이 다양한 의견을 내놓는 열띤 토론의 장이었다는 후문이다. 김 의무부총장은 “최근 급변하는 의료계 환경과 정책 동향을 비롯한 사회 전반의 변화와 흐름을 반영해 경영전략을 세워야 한다는 의견에 전체적으로 공감하는 분위기였다”며 “특히 진료 특성화 전략과 연구중심병원을 중심으로 한 연구 역량 강화, 의료산업화 선도, 인재 육성을 위한 전략 도출에 대한 관심과 토론이 뜨거웠다”고 전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목록 닫기

하나 되고 으뜸 된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