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려대의료원 | 3부 첨단 인프라의 확충

산학연병 통한 연구-개발-재투자 연구중심병원 역량 강화

구로병원 | 바이오메디컬연구소 착공 및 임상연구병동 오픈

  • 기획|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취재|강지남 기자, 김건희 객원기자

산학연병 통한 연구-개발-재투자 연구중심병원 역량 강화

1/2
  • ● 산학연병 융합연구 결과물, 바이오메디컬연구소 건립 추진
  • ● 임상연구병동, 임상시험 분야 선도하는 계기 마련
산학연병 통한 연구-개발-재투자 연구중심병원 역량 강화

바이오메디컬연구소 및 임상연구병동이 들어선 고려대구로병원 조감도.

세계 최고 수준의 화장품 기업으로 꼽히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이 회사를 이끄는 서경배  회장은 2016년 7월 고려대구로병원에 아모레퍼시픽그룹 우선주 1만4260주를 증여했다. 이는 아모레퍼시픽 지분율 0.01%에 해당한다.

평소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제품 연구개발(R&D)에 관심을 기울이던 서 회장의 경영철학을 고려하면 ‘바이오메디컬연구소’ 건립을 통해 산학연병(産學硏病) 융합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구로병원은 바이오메디컬연구소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되는 이 신축 공사는 올해 하반기에 본격 착공에 들어가며 2018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한다.



연구중심병원 플랫폼 고도화

구로병원 측은 “구로병원은 산학연병 융합을 통해 의료기관과 연구기관, 기업이 공동 연구하고 사업 모델을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을 준비해왔다”며 “바이오메디컬연구소 건립은 산학연병 융합을 공고히 하는 사례에 해당한다”고 설명한다.

바이오메디컬연구소가 완공되면 구로병원은 KU-MAGIC 프로젝트 투(Two)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 시설이 프로젝트의 촉매제 구실을 하는 셈이다. 2015년 9월 고려대학교가 발족한 KU-MAGIC(Medical Applied R&D Global Initiative Center) 프로젝트는 의료, 연구, 개발, 글로벌, 네트워킹, 국책과제 수행, 사업화 등 글로벌 바이오 메디컬센터 연구 플랫폼을 구축해 미래의학 연구를 선도하는 거시적인 계획이다. 현재 단계별로 KU-MAGIC 프로젝트 원(One)에 이어 프로젝트 투(Two), 프로젝트 스리(Three)가 이어지고 있다.

‘연구’를 지향하는 구로병원의 핵심 키워드는 ‘연구중심병원 플랫폼 고도화’다. 연구 생태계를 조성하는 게 목적이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진행한다. 1983년 개원한 구로병원은 지난 34년간 축적해온 의료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암병원과 함께 2013년 보건복지부 지정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됐다. 고려대의료원은 이로써 단일 의료원으로는 국내 유일한 복수 연구중심병원을 보유하게 돼 연구 분야의 잠재력을 확인했다.

지난해 구로병원은 지난 3년간 가시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연구중심병원으로 재지정됐다. 구로병원이 그간 폭넓고 탄탄한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의료기술 사업화에 매진해왔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러한 구로병원의 ‘실적’은 수치로도 확인된다. 구로병원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확보한 지적재산권(해외 특허 출원 29건 포함)은 147건, 논문은 1447건이다. 식약청 승인대상 임상시험을 200건 이상 수행했고, 기술이전 20건, 제품화 18건을 성사시켰다. 구로병원 측은 “지속적인 투자와 의료진의 지속적 연구를 통해 새로운 지적재산을 창출하고, 이를 활용한 사업이 성과를 내 다시 연구에 투자하는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목록 닫기

산학연병 통한 연구-개발-재투자 연구중심병원 역량 강화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