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보도

故 장자연사건 수사 비화

2009년 수사 때 장자연 계좌에서 정체불명의 고액수표 쏟아졌다

  • 한상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故 장자연사건 수사 비화

1/2
  • ● 경찰, 장자연에게 수표 건넨 기업인 등 20여 명 조사
  • ● “골프장에서 우연히 만났다. 불쌍해서 돈 줬다”고 해명한 사람도
  • ● 대부분은 기업 대표와 임원…“알 만한 사람도 3~4명 있다”
  • ● 수표 너무 많이 나와 100만원권 이상만 수사
  • ● “수사한 것은 사실, 수사기록에 다 들어 있다”(수사팀 관계자)
故 장자연사건 수사 비화

故 장자연씨의 생전 모습.

지난 3월6일, SBS 8시뉴스는 고(故) 장자연씨의 자필 편지라며 230쪽의 문서를 공개했다. SBS가 공개한 편지에는 장씨가 술접대와 성상납을 강요받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보도가 나간 직후 경찰은 수사팀을 꾸리고 장씨가 자살한 지 2년 만에 재수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사건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 감정결과 이 편지는 장씨가 쓴 것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장씨를 둘러싼 의혹은 다시 수면 아래로 사라졌다. 그러나 장씨의 죽음을 둘러싼 의문은 사라지지 않았다. 감춰진 뭔가가 있다고 믿는 사람이 아직도 많다.

장씨가 자살(2009년 3월7일)한 지 넉 달 만인 2009년 7월10일, 사건을 수사한 경기 분당경찰서는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수사대상자 20명 중 장씨 소속사 대표였던 김종승씨와 전 매니저 유장호씨 등 7명을 사법처리하고 13명을 불기소 또는 내사종결한다고 밝혔다. 사건은 검찰로 넘어갔고, 김종승(폭행)씨와 유장호(명예훼손)씨를 제외한 나머지 사람들은 모두 무혐의 처분됐다.

그러나 경찰은 이 사건의 핵심인 성접대 의혹은 끝내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장씨는) 갑작스러운 경제적 어려움, 우울증 등 복합적 이유로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 (장씨가 작성한) 문건에 잠자리 강요라고 표현이 됐으나, 목격자도 없고 고인이 살아서 입증하기 전에는 수사하기에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신동아’는 오보로 밝혀진 SBS의 보도 직후, 장자연 사건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다시 추적하기 시작했다. 2년 전 이뤄진 경찰조사 내용도 다시 살폈다. 이미 공적인 영역이 돼버린 이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진실이 확인된다면 공익차원에서 충분히 보도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특히 수사를 책임졌던 경찰의 수사과정을 다시금 되짚어보는 것은 여전히 남아 있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꼭 필요했다. ‘신동아’는 이번 취재과정에서 2009년 당시 경찰조사를 받았던 피의자, 참고인, 당시 경찰 수사팀 관계자들을 접촉하며 당시 수사과정에 접근해갔다. 그리고 약 두 달에 걸친 취재과정에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몇 가지 새로운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3월 중순, 2009년 경찰 수사 당시 수사대상에 올랐던 몇몇 기업인을 접촉하는 과정에서 몇 가지 단서가 확인됐다. 단서를 제공한 사람은 술자리 강요 의혹을 받고 여러 차례 경찰조사를 받았던 기업인 A씨였다. 그는 장씨의 소속사 대표이던 김종승씨와 오랜 친분이 있는 인물로, 고인과 여러 차례 술자리에 동석한 사실이 있어 경찰의 수사대상에 올랐으나 조사결과 특별한 혐의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기자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장자연씨가 자살하기 전까지 누군가로부터 금전적인 도움을 받고 있었다는 얘기를 경찰 조사과정에서 알게 됐습니다. 돈을 왜 줬는지 이유는 듣지를 못했고요. 경찰이 장씨와 장씨의 주변계좌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들었습니다. 장씨에게 돈을 준 사람이 누군지는 정확히 모르지만, 방송국 쪽 사람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당시 경찰이 정말 집요하게 수사했기 때문에 아마 이와 관련된 내용을 다 확인했을 겁니다. 경찰 관계자가 내게 ‘고인의 명예를 생각해서 (경찰이) 공개하지 않았다’고 말한 사실을 분명하게 기억합니다.”

그는 대화 과정에서 장자연씨가 받았다는 돈을 ‘생활비’라고 표현했다.

경찰조사를 받았던 또 다른 기업인 B씨의 증언은 좀 더 구체적이다. 최근 그는 “나도 그런 얘기를 들었다. 장씨와 장씨의 주변 계좌에서 많은 양의 수표가 나와서 경찰이 수표 추적을 했고 수표를 발행하고 장씨에게 줬던 사람을 조사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신동아’는 이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먼저 시계를 2009년으로 돌려보자. 2009년 3월13일, 장씨 자살 6일 만에 장씨가 작성했다는 문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경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의 핵심은 성접대, 술접대 의혹. 당시 경찰은 40여 명의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국민적 의혹이 일고 있던 이 사건 수사에 총력을 기울였다. 수사본부가 차려진 분당경찰서 소속 수사관 외에도 경기지방경찰청 소속 수사요원들이 대거 파견됐다.

왜 수표를 줬을까

당시 경찰의 수사 대상자는 20명 정도였다. 2009년 4월24일 수사팀은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통화내역 14만여 건, 계좌카드 사용내역 955건, 10개소의 CCTV 등 다양한 자료를 확보하여 수사대상자 20명을 선별하게 되었으며 수사대상자 이외에 총 118명의 참고인 조사를 통해 각종 의혹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했다”고 밝힌 바 있다. 수사대상자 20명에는 장씨의 소속사 대표였던 김종승, 전 매니저 유장호, 소위 ‘장자연 문건’을 보도한 기자 등 장씨 유가족이 고소한 7명과 장씨가 작성한 문건에 실명과 직책이 등장하는 인물 5명, 김종승씨의 다이어리 등을 분석해 장씨와 술자리 등을 한 것으로 특정된 인물 8명이 포함됐다.

수사팀은 수사 초기 장씨와 가족 등 주변인들의 계좌에 대한 추적에 나섰다. 성접대, 술접대, 골프접대 등 기왕에 제기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관련자들 사이에 돈거래가 있었을 개연성이 높다는 판단에서였다. 수사팀은 장씨가 연예계에 데뷔한 2006년경부터 사망 직전까지 약 3년간의 금융거래 내역을 샅샅이 훑었다. 그러나 경찰이 수사대상에 올려놓은 인물들과 장자연씨 간의 금전거래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중간수사 결과 발표 때 이명균 당시 경기지방경찰청 강력계장(현 삼척경찰서장·총경)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이렇게 말한 바 있다.
1/2
한상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목록 닫기

故 장자연사건 수사 비화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