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 스케치

모래섬을 보물섬으로 바꾼 여의대로

  • 글·사진 / 김형우 기자

모래섬을 보물섬으로 바꾼 여의대로

1/2
  • 너의 섬, 나의 섬이라는 뜻을 지닌
  • 여의도는 과거 비만 오면 물에 잠기는 쓸모없는 모래섬이었다.
  • 그러나 오늘날 여의도는 여의대로를 중심으로
  • 금융의 심장부이자 정치 일번지요,
  • 레저와 휴식의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 섬을 가로지르는 시원한 8차선 대로에서 각양각색의 삶을 엿본다.
모래섬을 보물섬으로 바꾼 여의대로
서울의 맨해튼이라 할 만하다. 하루가 다르게 변모하는 여의도 금융 메카.

모래섬을 보물섬으로 바꾼 여의대로
1. 모든 방향의 신호등이 한 번에 연결되는 여의도 특유의 횡단보도.

2. 국회의사당 앞 퇴근길이 비에 젖었다. 행인이 걸음을 재촉한다.

모래섬을 보물섬으로 바꾼 여의대로
3.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하늘 높이 껑충!’ 바라만 봐도 짜릿하다.

4. 한밤에도 사람으로 북적이는 여의대로 주변.
1/2
글·사진 / 김형우 기자
목록 닫기

모래섬을 보물섬으로 바꾼 여의대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