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국제학교 탐방

英 본교 졸업 효과 스트레스 없이 영어실력 쑥쑥

개교 1주년 노스런던칼리지잇스쿨(NLCS) 제주

  • 제주=김지영 기자│ kjy@donga.com

英 본교 졸업 효과 스트레스 없이 영어실력 쑥쑥

1/2
  • ● 명문대 진학률 높은 영국 NLCS의 첫 해외 캠퍼스
  • ● 석·박사 교사진, 토론과 프로젝트 연구 위주 수업
  • ● 예체능 활동, 기숙사 대항전으로 재능·사회성 키워
英 본교 졸업 효과 스트레스 없이 영어실력 쑥쑥
9월24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구억리 제주영어교육도시. 지난해 9월 30일 개교한 노스런던칼리지잇스쿨(NLCS·North London Colle-giate School) 제주는 제주의 이국적인 자연경관을 배경으로 10만4383㎡(약 3만1576평)의 부지에 자리 잡았다. NLCS 제주는 제주영어교육도시에 처음 문을 연 사립학교요, 162년 전통을 자랑하는 영국 NLCS의 첫 해외 캠퍼스다.

1850년 영국의 저명한 교육자인 프란시스 매리 버스가 설립한 NLCS 본교는 이튼칼리지, 해로스쿨 등과 함께 영국 최고의 명문 사학으로 손꼽힌다. 졸업생의 40%가 옥스퍼드대, 케임브리지대 등 영국 명문대와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에 진학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 2006년부터 6년 연속으로 영국 내 국제 바칼로레아(IB·International Baccalaureate) 인증 학교 중 최고 성적을 기록한 바 있다. IB 과정은 국제적으로 학위를 인정받을 수 있는 세계 최대 교육프로그램으로 140개국 3150개 학교에 제공되고 있다.

NLCS 제주의 모든 교육과정을 총괄하는 피터 데일리 교장은 “영국 본교의 커리큘럼을 그대로 쓰고 있어 제주 캠퍼스를 나와도 본교 졸업생과 같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교사진도 100% 본교에서 직접 선발해 파견한다”고 말했다.

“NLCS 제주에서는 한국 학력을 인정받기 위한 한국어와 국사 과목만 한국인 교사가 가르칩니다. 대부분의 교사는 영국에서 학위를 받았고 교사의 73.9%가 영국 출신이에요. 다른 국적을 가진 교사도 영국 대학이나 해외 유명 대학에서 학위를 받았고요.”

피터 교장은 또 “NLCS 제주는 본교와 마찬가지로 학생이 목표 달성을 위해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항상 격려하고 그 결과 훌륭한 학업 성적이 자연스럽게 뒤따를 수 있게 가르친다”고 덧붙였다.

일정 수준 학생만 선발

英 본교 졸업 효과 스트레스 없이 영어실력 쑥쑥

오케스트라 연습 중인 학생들.

현재 NLCS 재학생은 유치부와 초등부(1~6학년), 중등부(7~9학년), 고등부(10~13학년)를 합쳐 658명이다. 정원 1400명에 비해 한참 모자란다. 이에 대해 피터 교장은 “2년 후인 2014년에는 정원을 채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정원을 채우려고 수준 미달의 학생을 선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우리 학교는 철저히 적정 수준의 학업 능력을 가진 학생에게만 입학을 허락한다”고 밝혔다.

NLCS 제주의 수업방식은 크게 토론과 프로젝트 연구로 나뉜다. 주제와 관련 있는 다른 과목을 연계해 융합적 사고력을 키우는 데 중점을 둔다. 예를 들어 역사 시간에 ‘제2차 세계대전 중 연합군의 승리’라는 주제를 다룰 경우 정치, 경제, 문화적 관점에서 다각도로 연구하고, 그 결과를 에세이로 제출하는 식이다. 9학년까지 수업 시간은 1교시 35분이다. 초등학교 과정에서는 한국어와 함께 NLCS 교과과정을 그대로 배운다. 국제 중등교육자격시험을 치르는 시기인 10, 11학년은 한국어 영어 수학 과학 제2외국어 인문학을 필수과목으로 배운다. 대학입학을 준비하는 12, 13학년은 IB 디플로마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학습한다. 방과 후나 주말에는 테니스, 넷볼, 축구, 육상, 탁구, 스쿼시, 배드민턴, 하키, 댄스, 체조, 태권도, 수영, 항해, 승마, 골프, 스쿠버다이빙, 오케스트라, 밴드, 합창 등 다채로운 예체능 활동에 참여한다.

재일교포 건축가인 이타이 준이 디자인한 NLCS 제주캠퍼스는 학습관과 기숙사는 물론 교내 예체능 활동과 학업에 필요한 모든 시설을 갖추고 있었다. 월요일마다 전교생이 모여 조회를 하는 대강당과 오케스트라 공연을 하는 소강당, 음악실, 미술실, 스튜디오, 수영장, 체육관, 의료센터 등이 그것이다.

이날 피터 교장과 함께 학교를 안내하는 자원봉사에 나선 11학년 김대경(17) 군과 탁예원(17) 양은 “공부 외에도 참여해야 하는 활동이 많아 다른 데 한눈팔 겨를이 없다”며 “학교생활이 재미있어서 아이들이 집에 가는 것을 싫어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서울 숙명여중 출신이라는 탁 양은 “이곳에 온 지 1년 됐는데 그 사이 영어 실력이 확실히 늘었다”며 흡족해했다.

“예전에는 영어를 듣고 한국어로 생각한 후 다시 영어로 말했는데 지금은 한국어로 생각하는 과정 없이 듣는 즉시 영어로 답하게 됐어요. 공부할 때도 이곳에서는 확실히 스트레스를 덜 받아요. 예체능 활동을 많이 하다보니 몸도 마음도 훨씬 건강해진 느낌이고요.”

피터 데일리 교장

“해외 체류 경험 없는 내국인도 입학 가능”


英 본교 졸업 효과 스트레스 없이 영어실력 쑥쑥
NLCS 제주에는 전 학년을 맡는 교장 1명과 여학교, 남학교 등을 분담해 관리하는 부교장 5명이 있다. 피터 데일리 교장은 유치부부터 13학년까지 총괄하는 가장 큰어른이다. 학생들과 스스럼없이 대화를 즐기는 푸근한 인상의 피터 교장은 “우리 학교에서 우수한 학업 성적은 일부 성과에 불과하다”며 “학생들이 풍부하고 생동감 넘치는 과외활동을 통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진취적인 자세와 창의성과 자율성을 키워갈 때 교육자로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입학 자격에 제한이 있나?

“전체 정원 중 내국인 입학 비율을 최대 30%로 제한하는 외국인학교와 달리 해외 체류 경험이 없는 학생도 지원할 수 있다. 2011학년도에는 98%가 한국 학생이었는데 중국 등 외국인 유학생의 비중이 조금씩 늘고 있다.”

-학생 선발 과정은?

“온라인 지원서를 작성해 입학사무처에서 요구하는 다른 서류들과 함께 전형료(40만 원)를 내면 된다. 모든 학생은 비언어, 수학 능력, 언어를 기초로 하는 입학시험을 치러야 한다. 영어 쓰기, 말하기 능력과 수학 능력에 따라 선발한다. 10학년과 11학년에 지원하는 학생은 에세이 테스트는 물론 교직원과의 영어 인터뷰를 거쳐야 한다.”

-NLCS 제주가 다른 외국인 학교보다 좋은 점은 무엇인가?

“세계 유수의 대학에 지원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가능하고, 한국 학력도 인정받을 수 있으며, 영국 본교와 같은 수준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다. 전문 교사진의 세심한 관리 감독하에 기숙사에서도 몰입식 교육이 가능하고 제주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다양한 과외활동이 진행된다.”

-대학 입학은 누가 도와주나?

“영국과 미국, 한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 있는 대학 입학 프로그램에 대해 전문적으로 조언해주는 직원 두 명이 상주하고 있다. 이들이 학생이 원하는 대학의 입시와 인터뷰 준비를 돕는다.”
1/2
제주=김지영 기자│ kjy@donga.com
목록 닫기

英 본교 졸업 효과 스트레스 없이 영어실력 쑥쑥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