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나누는 삶

어머니 사랑으로 지구촌 이웃 감싼다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여는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어머니 사랑으로 지구촌 이웃 감싼다

1/2
  •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벌이는 복지활동의 핵심가치는 ‘생명 살리기’다.
  • 심장병, 난치병으로 생명이 위급한 어린이를 돕는 데서 출발해 재난과 질병으로 고통 받는 세계인을 돕는 것으로 사업이 확대됐다. 또한 가뭄으로 고생하는 국가에 물 펌프를 지원하며 세계 각지에서 클린월드운동을 벌이고 있다.
  • ● 난치병-다문화가정-빈국 어린이 돕기 앞장
  • ● 11월 28일 서울학생체육관서 13번째 행사
어머니 사랑으로 지구촌 이웃 감싼다

2010년 12월 서울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제11회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 연평도,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재난 피해민과 질병으로 고통 받는 아프리카 어린이, 희귀난치병 환자, 다문화가정 등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자리에 8000여 명이 참여했다.

리티시아(49)는 필리핀에서 한국으로 이주했다. 한국인 남편은 소아마비 환자다.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은 언어장애를 가졌다. 리티시아는 경기 부천시 집에서 샴푸 통에 쓰이는 펌프를 만든다. 아들이 작은 손으로 엄마의 부업을 돕고 있다. 몸이 아픈데도 믿음직스럽게 커가는 아들이 대견하다고 리티시아는 말했다. 리티시아 가족은 복지단체의 지원 덕분에 먹고사는 걱정이 다소 줄었다.

김채니 양은 올해 다섯 살이다. 어머니가 필리핀에서 이주해왔다. 아버지는 일용직 근로자. 채니는 선천성 녹내장과 무홍채증을 앓는다. 눈의 각막이 손상됐다. 동공이 보통 사람보다 크다. 시각장애 6등급. 희소병인 윌림스 종양 탓에 수술도 받았다. 채니는 복지단체의 도움으로 안과 진료와 건강검진을 받고 있다. 채니의 어머니는 “씩씩하게 병마와 싸우는 딸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리티시아와 채니는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회장 장길자)의 도움을 받고 있다. 위러브유는 어려움에 처한 지구촌 가족에게 도움의 손길을 전하는 글로벌 복지단체.

어머니의 사랑보다 더 헌신적인 감정은 없을 것이다. 위러브유는 어머니의 사랑을 열쇳말로 삼아 12년간 봉사활동을 벌여왔다. 자녀의 고통을 누구보다 아파하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실의와 절망 속에서 고통 받는 사람을 돕겠다는 것. 이 봉사단체가 밝히는 설립이념은 이렇다.

“어머니의 사랑이 넘치는 가정은 세상 어느 곳보다 편안한 삶의 안식처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우주에서 내려다보면 마치 하나의 가정과 같습니다. 모든 지구촌 가족이 어머니의 사랑 안에서 화목하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위러브유의 꿈과 소망입니다.”

11월 28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잠실동 서울학생체육관에서 위러브유가 개최하는 ‘새생명 사랑의 콘서트’가 열린다. ‘주는 사랑’과 ‘받는 사랑’이 함께 어울리는 축제 한마당. 위러브유는 2000년부터 해마다 생명의 소중함과 이웃사랑의 마음을 나누는 콘서트를 개최해왔다. 올해로 13회째. 장길자 위러브유 회장의 설명이다.

“생명이 위급한 어린이를 비롯해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돕고 생명의 소중함과 이웃사랑의 마음을 함께 나누는 사랑의 콘서트입니다. 2000년 12월 심장병 어린이를 돕는 취지로 시작해 국내외 이웃에게 도움을 전해왔습니다. 올해 콘서트에서는 빈곤과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어린이들과 전 지구적인 기후변화와 각종 재난 등으로 고통을 겪는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키리바시, 아프리카 가봉 등에 거주하는 어린이에게 식수, 의료, 학업, 생계 지원과 함께 삶의 희망을 전하고자 합니다.”

어머니 사랑으로 지구촌 이웃 감싼다
배우 이순재 씨가 후원회장

어머니 사랑으로 지구촌 이웃 감싼다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는 매년 소외된 이웃에게 김장김치를 제공하는 ‘김장 나누기’ 운동을 벌인다.

위러브유는 심장병과 난치병을 앓는 어린이와 소년소녀가장을 도와왔으며 산재(産災)를 당한 외국인 근로자와 한부모 가정, 조손가정(65세 넘은 조부모와 18세 이하의 손자·녀로 구성된 가족), 독거노인, 다문화가정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새생명 사랑 가족걷기대회’ ‘새생명 살리기 헌혈하나둘운동’ ‘김장 나누기’ 행사도 벌인다.

위러브유의 활동 반경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는다. 물 부족 탓에 고난에 처한 아프리카와 아시아 각지에 물 펌프를 설치해줬다. 2008년에는 네팔에서 수재민 구호활동과 공립학교· 빈곤가정 지원활동을 벌였다. 2007년에는 지진이 발생한 페루와 파키스탄에서 이재민을 도왔다. 또한 깨끗한 환경을 위한 ‘클린월드운동’을 2008년부터 세계 각지에서 진행하고 있다.

배우 이순재 씨는 “뜻을 함께하는 사람은 누구나, 언제든지 동참할 수 있는 단체다. 봉사는 자신이 가진 것을 사회와 함께 나누는 것이다. 위러브유 행사에 참석한 연예인 중 상당수가 수년째 봉사를 계속한다. 회원들의 순수한 열정에 감동받아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씨는 10년 가까이 이 단체의 후원회장을 맡아왔다.

장길자 회장은 이렇게 말했다.

“무엇보다도 회원들이 봉사를 정말 기쁘고 즐겁게 합니다. 어머니의 사랑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며 하나같이 기쁜 마음으로 봉사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곳이 있다는 소식을 들으면 서로 연락해 달려갈 만큼 적극적입니다. 북미, 유럽 등 개인주의가 팽배한 곳에서 즐겁게 남을 돕고 봉사활동에 팔을 걷어붙이는 모습을 보고 현지 정부, 지자체, 언론, 시민이 깜짝 놀라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에 회원이 많은 덕분에 지구촌 곳곳의 어려운 이웃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페루에서는 지진으로 학교가 무너져 학업을 계속하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임시교실을 지어줬습니다. 캄보디아에서는 저소득 가정을 돕고 있으며 가난한 초등학생에게 책가방 등 학용품을 전달했습니다. 홍수 피해로 이재민이 된 파키스탄, 네팔 사람들과 지진 피해를 본 일본인에게 구호품과 성금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어머니 사랑으로 지구촌 이웃 감싼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