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장 취재

세종시 쌍류초등학교의 화려한 변신

전원 속 차별화 교육 폐교 위기 딛고 날갯짓

  • 박은경 │객원기자 siren52@hanmail.net

세종시 쌍류초등학교의 화려한 변신

1/3
  • 농촌 인구 고령화와 저출산이라는 ‘발등의 불’이 시골 벽지학교로 옮겨 붙고 있다. 학생 수 부족으로 폐교되는 사례가 속출한다. 오래전부터 전국적으로 벌어진 현상이다. 3년 전 전교생 17명의 미니 학교였던 충남 연기군 쌍류초등학교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지금 이 학교는 전학 대기자들이 줄을 섰다.
  • 그동안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세종시 쌍류초등학교의 화려한 변신

쌍류초교 학생들이 방과후학교에서 사물놀이를 배우고 있다.

한무리의 아이들이 책상을 사이에 두고 머리를 맞댄 채 진지하게 얘기를 나눈다.

“애들이 물건 만들어 판다고 열심히 노력했는데 월급을 조금 더 줘야 하지 않을까?”

“1000원으로 과자 한 봉지 사 먹는 거보다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게 더 나은 거 같아.”

“불우이웃에게 돈이 더 필요할 것 같니, 아니면 너희 가족에게 더 필요할 거 같니?”

“불우이웃에게 더 필요하잖아. 그럼 불우이웃에 기부하는 게 좋을 거 같아.”

“독거노인을 돕는 건 어때?”

며칠 뒤 네 명의 아이가 양손 가득 선물을 들고 들뜬 표정으로 학교 근처에서 혼자 사는 93세 할머니 집을 찾았다. “할머니, 우리가 고구마 캐서 찌고 달고나 만들어 팔아서 돈을 벌었어요. 그걸로 겨울 따뜻하게 나시라고 털신이랑 스웨터를 사왔어요.” 뜻밖의 선물과 방문에 감격한 할머니를 위해 아이들이 준비한 선물이 또 있다. ‘도라지타령’ 합창. 노래를 마치고 집을 나서는 아이들의 표정에서 뿌듯한 행복감이 묻어났다.

2010년, 전교생이 17명에 불과해 폐교 직전까지 갔던 세종특별자치시(이하 세종시) 연서면 쌍류초등학교(옛 연기군 서면 쌍류리)가 힘찬 날갯짓을 시작했다. 지난 한 해 동안 4학년 사회과목의 경제 단원을 ‘행복한 부자 되기’라는 프로젝트 학습으로 진행한 아이들은 ‘사업계획 세우기-판매상품 구하기(만들기)-판매전략 세우기-상품판매-행복한 부자 되기 토의활동’을 했다. 동영상에 담긴 수업 결과물은 교사들에게도 감동을 안겼다.

이 학교 교무부장 조항선 교사는 “아이들이 조를 짜서 직접 시장조사를 하고 사업을 해 얻은 수익금을 유니세프에 기부하기도 했다. 독거노인을 도운 아이들은 사전답사를 통해 할머니에게 필요한 것들을 꼼꼼히 점검했다는데, 활동내용 과정을 동영상으로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고 했다. 이광호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 교수는 최근 교육부의 연구학교 중간보고회에서 ‘행복한 부자 되기’ 수업을 참관한 후 “초등학교에서 아이들 중심의 새로운 수업방식을 이뤄낸 게 놀랍다.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쌍류초교는 2012년 교육부가 지정한 ‘창의·인성모델 연구학교’로 내년까지 3년간 예산을 지원받는다.

1934년 조치원공립보통학교 부설 쌍류간이학교로 출발해 80년 가까운 역사를 가진 쌍류초교는 지난해 2월까지 23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그 사이 ‘쌍류국민학교’로 승격해 개교하고 병설유치원을 개원하는 등 한때 발전의 길을 걸었지만, 농촌 취학아동이 줄면서 쇠퇴를 면치 못했다. 3년 전에는 전교생이 17명으로 줄어 폐교 위기를 맞았다. 학생 수가 적어 학년을 합친 복식학급으로 3학급을 운영했다. 하지만 지금은 전교생 72명에 학년당 1학급씩 6학급을 갖춘 번듯한 학교로 변모했다.

더 놀라운 것은 지난해 전학을 기다리는 대기자 수가 42명에 달했고 지금도 15명의 대기자가 줄을 서 있다는 사실이다. 5학년 최서원 양의 어머니 임수정 씨는 “대기자 등록 후 6개월을 기다린 끝에 겨우 전학시킬 수 있었다. 그나마 큰딸이 먼저 전학 와서 재학생이 된 덕분에 ‘형제자매’ 특혜를 받았는데도 그 정도였다”며 웃었다.

세종시가 들어서기 전 쌍류초교는 쌍류리 내 거주자만 입학이 가능했다. 이후 학구가 조정되면서 연기군 조치원읍(현 세종시 조치원읍) 거주 학생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학교 규모 등 운영상의 문제 로 외지 학생은 정원이 12명으로 묶여 있어 전학이 쉽지 않다. 이 때문에 해마다 대기자 줄이 길어지고 있다.

세종시 쌍류초등학교의 화려한 변신

창의성과 인성 발달에 역점을 둔 영어 원어민수업, 체육시간, 음악시간(왼쪽부터 시계 방향).

1/3
박은경 │객원기자 siren52@hanmail.net
목록 닫기

세종시 쌍류초등학교의 화려한 변신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