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세태 르포

“여자 高스펙은 장애물 골드미스 마지노선은 서른셋”

맞선 시장에서 안 팔리는 ‘알파걸’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여자 高스펙은 장애물 골드미스 마지노선은 서른셋”

1/3
  • ● 30~34세 여성 미혼율 5.3%→29.1% 급등
  • ● “명문대 출신은 부담, 변호사는 너무 따져 비호감”
  • ● 에이스는 ‘31세 이하, 160~165cm, 막내며느리 얼굴’
  • ● 많이 이룰수록 좋은 사람 만난다? 착각!
“여자 高스펙은 장애물 골드미스 마지노선은 서른셋”
BBC방송 드라마 ‘셜록’을 통해 세계적인 스타덤에 오른 베네딕트 컴버배치(38)가 얼마 전 약혼을 발표했다. 그가 택한 여성은 영국의 골드미스, 소피 헌터. 그녀는 1978년생으로 영국 명문 옥스퍼드대를 졸업하고 연극 연출가, 영화 제작자, 배우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는 재원이다.

대한민국의 이아정(가명) 씨도 소피와 같은 1978년생으로 서울대를 졸업한 대기업 차장이다. 대학 때부터 사귄 동갑내기 남자친구는 입사 1년차 때 헤어졌다. 이씨는 회사 업무를 익히느라 너무 바빠 졸업을 앞둔 남자친구의 진로 고민을 들어줄 여유가 없었다. “너처럼 바쁜 여자와는 결혼하지 않을 거야.” 이씨는 남자친구가 유학을 떠나며 했던 이 말이 요즘도 가끔씩 떠오른다고 했다.

그 후 몇 번 연애를 했지만 결혼에 이르진 못했다. 결혼보다 중요한 건,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는 것이었다. 그리고 눈 깜짝할 새 직장 13년차. ‘한국 나이’ 38세가 됐다. 이씨는 공부나 일에 늘 성실했던 것처럼, 결혼에도 성실하게 임해보자는 마음에 지난가을 몇몇 결혼정보업체에 연락했다.

“한마디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았어요. 여자는 서른다섯 넘으면 어렵대요. 제가 아파트도 마련했거든요. ‘학벌 좋고, 직장 튼튼하고, 내 집까지 있는데 어렵다고요?’ 하고 물었더니 ‘그런 건 중요하지 않다’라며 ‘얼굴 예쁘고 날씬하냐, 남자 집에 현금 예단으로 1억 원 보낼 의향이 있느냐’고 되묻더라고요. 누구보다 열심히 살았다고 자부해온 제 인생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기분이랄까….”

이른바 알파걸 시대다. 명문대나 각종 고등고시의 여성 합격률은 해마다 높아진다. 2014년 사법시험과 5급 공무원 공채 합격자 중 여성 비율은 각각 33.3%와 42.1%. 전년에 비해 다소 주춤했지만, 전반적인 여성 상승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괜찮은 남자가 없다?!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면서 골드미스, 즉 결혼하지 않은 고소득 30대 여성도 증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현재 50대인 1956~60년생 여성이 30~34세였을 때 미혼율은 5.3%에 지나지 않았으나 1966~70년생은 10.5%, 1976~80년생은 29.1%로 수직 상승했다.

‘결혼파업, 30대 여자들이 결혼하지 않는 이유’는 30~39세 미혼여성 50여 명을 인터뷰한 내용을 담은 책이다. 저자들은 “만나본 여성 모두 ‘괜찮은 남자가 없다’고 말한다”고 했다. 그녀들이 말하는 ‘괜찮은 남자’란 어떤 남자일까. 저자들은 이렇게 요약한다.

‘모두가 자신보다 조금만 더 나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키는 딱 5cm만 더 크고, 지방대라도 4년제 대학을 나왔으면 했다. 현재 소득이나 미래 전망은 자신보다 낫기를 희망했다. 가장 먼저 포기 할 수 있는 항목은 키, 그다음은 학력이었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포기하기 어려워한 것은 소득이었다.’

하지만 맞선 시장에서 여성들의 이런 바람은 세상 물정 모르는 소리로 치부되기 일쑤다. 홍유진 대명위드윈 부대표는 “맞선 시장에선 결혼 유형을 초혼, 만혼, 재혼, 황혼재혼으로 구분하는데, 이중 가장 어려운 게 골드미스가 속한 만혼”이라며 “내 조건과 상대 조건의 불일치가 가장 큰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불일치’는 어디서 올까. 커플매니저들에 따르면 요인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 남자가 골드미스를 만나려 하지 않는다. 남자들은 나이 든 여자보다는 젊은 여자를 선호한다. 홍 부대표는 “나이는 30대 중반이지만 대기업에 다니는 능력 출중한 여성과, 20대 후반의 지방대 출신 여성 중 선택하라고 하면 열에 여덟은 후자를 택한다”고 했다. 그는 “그래서 나는 늘 여자 나이 서른셋 전에는 결혼하라고 조언한다”고 덧붙였다.

“출산 걱정 때문에 그래요. 대부분의 남자는 아이를 꼭 낳아야 한다고 생각하니까. ‘만약 애 못 낳으면 책임질 겁니까?’ 하면 저희도 더는 30대 중후반 여성을 들이밀기가 어렵죠. 남자가 괜찮다고 해도, 부모가 손자 못 보는 것 아니냐며 더 꺼리고요.”

서울 강남에 소재한 결혼정보회사 ‘노블리제’의 이나연 이사는 “매스컴의 영향 때문인지 요즘 골드미스와 수준이 비슷한 신랑감들은 너도나도 박지성처럼 결혼하려고 해서 우리도 일하기가 어렵다”고 했다(박지성 선수는 2014년 7월 4세 연하의 김민지 아나운서와 결혼했다).

‘불일치’의 두 번째 요인은 알파걸이 요구하는 조건에 부응하는 후보가 드물다는 것이다. 10년 경력의 성혼전문매니저 최보나 원장은 “골드미스들은 자기보다 두세 살 많은 남자를 원하지만, 그 나이의 괜찮은 남자는 이미 다 장가갔다. 안 갔더라도 더 어린 여자를 찾는다”고 했다.

“30대 중반이 돼도 결혼을 안 한 여자분들, 학벌이나 직업이 정말 쟁쟁하잖아요. 그러니 그보다 학벌 좋고 소득 높은 남자를 찾기가 힘들죠. 설령 그런 남자가 있더라도 그들은 자기가 능력이 되니까 굳이 돈 버는 여자를 원하지도 않고요.”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여자 高스펙은 장애물 골드미스 마지노선은 서른셋”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