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슈

전문가 3인이 말하는 ‘조기 영어교육’

“우리말 숙련 후 ‘하고 싶을 때’, ‘집중적으로’!”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전문가 3인이 말하는 ‘조기 영어교육’

1/4
  • 3월부터 초등 1~2학년 방과 후 영어수업이 금지된다. 2014년 제정된 공교육정상화법에 따른 것이다. 이미 3년여 전 관련 조항이 만들어졌고, 2016년 헌법재판소가 합헌 결정도 내렸다. 그러나 시행 시기가 다가오자 청와대 청원게시판 등에는 학부모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이 정책을 반대하는 이들의 주장은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지 않으면 훨씬 많은 비용을 들여 사교육기관에 아이를 보내야 한다”는 것으로 모인다.
전문가 3인이 말하는 ‘조기 영어교육’
‘초등 3학년’. 

우리 정부가 영어 공부를 시작하기에 적당하다고 보는 나이다. 1997년 초등교육에 영어 과목을 도입한 첫해부터 그랬다. 2014년 제정된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일명 선행학습 금지법) 8조는 이렇게 규정한다. 

‘학교는 (중략) 편성된 학교교육과정을 앞서는 교육과정을 운영하여서는 아니 된다. 방과 후 학교 과정도 또한 같다.’ 

이에 따라 일선 학교는 올해부터 ‘초등 3학년’ 미만 아이에게 영어를 가르치지 않는다. 반면 상당수 학부모는 이보다 어린 자녀에게도 영어교육이 필요하다고 여긴다. △영어는 일찍 시작해야 쉽게 배울 수 있는 것 아닌가 △영어 조기교육을 받는 게 진학과 취업 등에 유리하지 않을까 △아이가 평생 영어 걱정 없이 살게 하려면 어떻게 도와줘야 할까. 학부모들이 궁금해하는 이 세 가지 질문을 들고 전문가들을 만났다.


1/4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목록 닫기

전문가 3인이 말하는 ‘조기 영어교육’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