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현상의 사회적 가치 리포트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더블 보텀 라인 전략

“사회적 가치 추구로 블루 오션 창출”

  •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더블 보텀 라인 전략

1/3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월 8일 연세대 100주년기념관에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월 8일 연세대 100주년기념관에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SK그룹 제공]

SK의 변신이 놀랍다. 수년간 사회적 기업을 집중 지원하는 차별화된 사회공헌 전략으로 눈길을 끌었는데, 이제는 사회공헌을 넘어 더 큰 차원의 기업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이른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더블 보텀 라인(Double Bottom Line·DBL) 전략이다. 그 정점에는 최태원 회장이 있다. 최 회장은 2014년 옥중에서도 자신의 철학을 담은 책 ‘새로운 모색, 사회적 기업’을 펴내기도 했다.


기업도 사회문제 해결에 나서야

2월 8일 최 회장은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2018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GEEF)’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업의 역할’이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그는 “기업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은 미래 생존을 위한 필수 조건이다”라며 “기업이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용학 연세대 총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대담에서 최 회장은 SK가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의 방향을 설명했다.


김용학 연세대 총장(이하 김): 기업은 이윤을 극대화하고, 사회적 가치는 시민사회에서 추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최 회장은 DBL을 주장하고 이론 활동도 열심히 하신다. 근본적으로 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야 하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하 최): 새로운 시장(블루 오션)을 창출하기 위해서다. 많은 비즈니스가 성장의 문제에 직면해 있다. 돈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문제를 같이 해결해보자는 것이다. 지속 가능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스스로 환경을 개척해나가자는 것이다. 

: 경제적 가치라는 것은 이윤이나 돈으로 표현되는데, 사회적 가치를 어떻게 측정하는지는 여전히 난제다. 뭐가 제일 어렵고, 어떻게 해결하는가. 

: 사람마다 지역마다 사회적 가치를 느끼는 정도가 다 달라서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기업회계 시스템도 200년 전에는 지역별로 통일된 것이 없었지만 지금은 동일 시스템을 이용한다. 시간까지도 가치를 측정하는 파생상품 시장(선물)이 있다. 사회적 가치도 마찬가지다. 한꺼번에 단기적으로 만들 수는 없다고 생각하지만, 저희 후손한테는 확실히 측정 가능한 사회적 가치를 물려줄 수 있을 것이다. 

: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은 “청년들이여 스마트만 추구하지 말고, 위즈덤(wisdom·지혜)을 추구하라”고 했는데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데 걸맞은 인재는 어떻게 길러내야 하나.


1/3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목록 닫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더블 보텀 라인 전략

댓글 창 닫기

2018/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