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독점공개

일산에서 그린 뒤 남양주에서 ‘노후화’?

이우환 화백 위작(僞作) 의혹 문서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일산에서 그린 뒤 남양주에서 ‘노후화’?

1/2
  • “2012년 1~10월 매달 5~7점 그려 보냈다”
  • K갤러리·한국미술품감정평가원 압수수색
  • 경찰 “자금거래, 유통경로 확인 중”
  • 위작 의혹 관련자 “문서 내용 사실 아니다”

일산 모텔 특실에서 2011년 5월 초순 작업한 게 잘되지 않아서 안 됐다. 화가의 연구 끝에 그림이 잘되어 2012년 1월부터 그해 10월까지 한 달에 5~7점을 부산에 보냄. 2월 초 5000만 원을 받고, 말일경 농협 4000만 원, 외환은행 3000만 원, 하나은행 3000만 원 이렇게 송금 왔음. 당시 분할해 송금하면 추적 안 당하니 이렇게 한다고….

‘신동아’가 경찰이 수사 중인 이우환 위작(僞作) 유통의 ‘앞단’을 짐작해볼 수 있는 문서를 단독 입수했다. 이 문서는 현모(65) 씨가 2013년 5월 작성한 두 건의 ‘내용증명’으로 총 9장 분량. 현씨는 이 내용증명을 부산에 사는 이모 씨와 그의 아들에게 발송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현씨가 이우환 위작을 제작하고, 이씨가 그 그림들을 시장에 유통한 것으로 본다. 현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인터폴을 통해 일본에 도피 중인 현씨의 소재 추적에 나섰다. 이씨 부자도 출국 금지됐다.

현씨는 신동아 8월호 기사 ‘최고 경매가 한국화가 이우환 위작 논란’에서 언급된 A씨와 동일 인물이다. 그는 1990년대 위작 사건에 두어 번 연루된 바 있고, 서울 답십리 고미술 상가에서는 ‘중국을 드나들며 위작을 만드는 것으로 소문난’ 사람이다.


‘일단 착수하면 50대 50’


경찰의 이우환 위작 ‘퍼즐 맞추기’가 속도를 낸다. 경찰은 10월 중순 이우환 위작을 판매한 혐의로 인사동 K갤러리를 압수수색했고, 이 갤러리 김모(58·여)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이 갤러리가 국내 모 대형 갤러리로부터 50억 원가량의 자금을 받은 사실도 파악했다.

취재 결과 경찰은 K갤러리에 앞서 8월 한국미술품감정평가원(이하 감정평가원)을 압수수색했고, K갤러리로부터 이우환 그림 6점을 압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 미술품 감정으로 가장 신뢰도가 높은 감정평가원은 최근 2~3년 간 감정을 의뢰받은 이우환 그림 중에 위작으로 판단되는 것들이 있다고 수 차례 견해를 밝힌 바 있다. 감정평가원 관계자는 “진위를 판단하는 데 이우환 화백과 우리의 견해가 달라 한때 그의 작품 감정을 중단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경찰이 압수한 그림은 1970년대 후반의 ‘점으로부터’와 ‘선으로부터’ 시리즈. 이 시리즈는 미술 시장에서 이우환 화백의 작품 중 가장 비싸게 거래된다. 2012년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1977년작 ‘점으로부터’가 22억 원에 낙찰돼 해외에서 거래된 한국 작품 최고가를 기록했다. 경찰은 압수한 그림의 진위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에 맡겼다.


연탄가스 쐬는 방식으로…


현씨와 K갤러리는 어떻게 연결될까. K갤러리로부터 이우환 그림을 사간 ‘고객’은 누구일까. 그리고 이우환의 가짜 그림은 실제로 존재하는가. 문서의 내용을 좀 더 살펴본다.

2011년 4월 초순 답십리 소재 모 호텔에서 이씨를 소개받았다. 이우환 그림을 일본에서 꼭 팔 데가 있으니 애걸복걸하며 살려달라고 했다. 처음 접해보는 그림이라 자신은 없었다. 20일 후 다시 만나 또 부탁했다. 이 일을 하려면 자금이 필요하니 재료값이라도 부담하라고 하니 이씨 말이 가진 돈이 없다는 것이다. 일단 일을 착수하면 분배 과정에서 50대 50으로 정확하게….

이씨 아들이 그림을 일본으로 배달했음. 2012년 2월 초순에 5000만 원을 받고 말일경 이씨 아들로부터 송금(1억 원)이 왔음. 문제는 그 뒤부터다. 물건만 계속 부치라 하고, 돈은 오지 않고 못 팔았다고만 함. 소문에 의하면 80억 원어치를 팔았으니 나는 약속한 40억 원을 요구하는 바임.

일산에서 그린 뒤 남양주에서 ‘노후화’?

이우환 위작 사진과 관련해 경찰로부터 압수수색 당한 서울 인사동 K갤러리.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일산에서 그린 뒤 남양주에서 ‘노후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