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세태 리포트

“계급사회 부추긴다” “ 異性 만남 유토피아”

20~30대 미혼남녀 ‘소개팅 앱’ 붐

  • 김사휘|고려대 국어국문학과 박나현|고려대 철학과 한예슬|고려대 경제학과 채청의|고려대 미디어학부

“계급사회 부추긴다” “ 異性 만남 유토피아”

1/2
  • ● “잘생긴 명문대 출신 우대”
  • ● “일주일 14회 주선…외로움 달래줄 혁명”
“계급사회 부추긴다”  “ 異性 만남 유토피아”


“(…) 아는 분이 소개팅 어플(앱)로 만나서 사귀는 거 보고 저도 호기심에 깔았어요. 거기서 치과의사라는 분이 먼저 말 걸어오셨고 한 2주 대화 나누다 보니 서로 공통점도 많고 말도 잘 통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언제 만날까 하고 있는데 오늘 갑자기 주말에 드라이브 가자고 청해왔네요….”

댓글 1: “새우잡이 아닐까요?”
댓글 2: “저도 어플로 여친 만났는데, 그거 비추천 하지는 않아요. 확률 문제라고 봐요.”
댓글 3: “치과의사라면서 님의 이를 다 뽑아놓을 수도 있음.”
댓글 4: “그거 으슥한 데 끌고 가려는 흑심.”
댓글 5: “세상은 넓으니까 의외로 잘 맞을 수 있어요.”

최근 서울 모 대학 재학생 커뮤니티에 올라온 질문과 댓글이다. 스마트폰의 애플리케이션이 주선해주는 소개팅이 20~30대 사이에서 인기다. 서로 모르는 남녀가 1대 1로 만나는 소개팅은 우리 사회의 독특한 문화다. 소개팅엔 만나게 해주는 주선자가 필요한데, 이젠 사람 대신 앱이 이 역할을 맡는 셈이다.

소개팅 앱에 대해선 상반된 시각의 비판이 나온다. 외모나 학벌, 직업 등 조건이 좋은 사람을 연결해주면 ‘계급사회를 부추긴다’고 하고, 그러지 못하면 ‘역시 앱은 믿을 게 못 된다’고 한다. 어쨌든 소개팅 앱으로 이성을 만나는 경우가 잦아진 건 분명한 사실이다.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소개팅 앱은 170여 개에 이른다. 관련 시장은 200억~500억 원 규모로 성장했고 가입자 수는 330만 명이 넘는다. ‘이음’은 가입자 수 110만을 돌파했다고 주장한다. 매일 두 차례 이성을 추천받을 수 있다고 한다. ‘너랑나랑’은 16명의 이성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사람을 선택하는 ‘이상형 월드컵’을 매일 진행한다.



만나고, 또 만나고…

전통적으로 소개팅은 소개받는 남녀 모두를 잘 아는 주선자에 의해 만남이 성사된다. 소개받는 남녀는 주선자를 신뢰하기에 만남에 응한다. 소개팅 앱도 마찬가지다. ‘신형 주선자’인 앱의 공신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앱 측은 남녀 회원들의 프로필을 정확하게 제공해 바른 선택을 할 수 있게 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이음, 아만다, 너랑나랑에 회원으로 등록된 20대 남녀 여러 명을 상대로 소개팅 앱 이용 실태를 취재했다.

서울 A대 대학원에 재학 중인 김모(27·여) 씨는 5년간 사귄 남자친구와 최근 헤어졌다. 이후 새로운 짝을 찾기 위해 스무 번 넘게 소개팅을 했지만 마음에 드는 남자를 못 만났다고 한다. 그녀에게 남자를 소개해줄 주선자도 동이 났다. 그때 남동생이 “요즘 핫 이슈”라면서 소개팅 앱을 권했다. 김씨는 앱 회원으로 등록한 첫 주에만 3명의 남자와 연락이 닿았다. 김씨는 “지인에게 소개팅을 자꾸 부탁하기 미안했는데 부담을 덜었다. 앱으로 알게 된 세 남자 모두 매력 있다. 교제를 전제로 남자를 만나기가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회사원 H씨는 “소개팅 앱으로 6명의 여성과 연락하며 지낸다. 가장 마음에 드는 사람을 찾을 때까지 계속 이렇게 하려고 한다”는 글을 올렸다. 다른 네티즌 박모 씨도 “나만 여러 명과 연락하는 게 아니라 상대 여성들도 더 괜찮은 사람을 만나기 위해 여러 남성을 만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세종시 공무원에게 인기

전통적 소개팅과 앱에 의한 소개팅이 어떻게 다른지가 확실히 드러난다. 전통적 소개팅은 횟수가 잦지 않다. 자연히 소개받은 특정 상대에게 집중하게 된다. 그러나 앱에 의한 소개팅은 정반대다. 일주일에 14명까지 소개받을 수 있다. IT의 힘 덕분이다. 그중 서너 명, 많으면 대여섯 명과 지속적 관계를 맺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여럿을 늘어세우고, 관리하고, 간을 본다.

앱에 의한 소개팅은 매력적인 이성을 만날 기회를 더 많이 제공할지도 모른다. 대신 관계의 진정성, 깊이, 인간미는 훨씬 얕을 듯싶다. 몇몇 대학생은 “앱 소개팅은 인터넷 홈쇼핑의 ‘물건 찜해놓기’와 다름없다. ‘주문’ 버튼을 누르지도 않는다”고 말한다. 만나는 상대를, 만남 자체를 ‘공장에서 대량으로 찍어내는 생산품’으로 만들고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다른 일부 대학생들은 “이성 친구를 사귈 기회가 없어 고민인데 소개팅 앱이라도 있으니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기기는 사람이 쓰기 나름”이라고 반박한다.

소개팅 앱은 세종시의 미혼 공무원들 사이에서 특히 각광받는다고 한다. 세종시는 도시화 초기 단계라 정부청사 외엔 주변이 아직 황량한 편이다. 이성 친구가 없는 공무원들로선 밖에서 이성 친구를 만나기 쉽지 않다. 공직사회 분위기상 ‘사내 연애’를 하기도 만만치 않다. 이런 공무원들에게 소개팅 앱은 사랑의 전령사 노릇을 톡톡히 한다는 것이다.

세종시 공무원 장모(24·여) 씨는 “직장 동료 대부분이 기혼남이다. 이 도시에서 사귈 만한 남자를 찾기가 어렵다”며 “소개팅 앱을 요긴하게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앱을 통해 주변의 미혼 남성이나 수도권의 미혼 남성과 쉽게 연결되어 좋다고 한다. 장씨는 “소개팅 앱을 사용하는 사람이 정말 많다. 프로필을 보고 마음에 드는 사람들만 걸러낼 수 있어 편했다”고 했다.

충북 청주에 사는 김모(24) 씨도 소개팅 앱으로 타 지역 여성을 만난다. 그는 “좁은 동네라 소문이 빠르다. 연애의 프라이버시를 보호받기 위해 다른 도시에 사는 사람과 만난다”고 했다.

국내에선 인간관계의 폭이 좁을 수밖에 없는 외국인에게도 소개팅 앱은 ‘보완재’가 된다. 대전의 한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마모(21·여) 씨는 “한국 사람과 만날 일이 거의 없었다. 그러나 소개팅 앱 덕분에 몇몇 한국 남자를 사귀게 됐고 이들 덕분에 한국말을 빨리 익힐 수 있었다”고 말했다.


1/2
김사휘|고려대 국어국문학과 박나현|고려대 철학과 한예슬|고려대 경제학과 채청의|고려대 미디어학부
목록 닫기

“계급사회 부추긴다” “ 異性 만남 유토피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