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그림을 귀로 보지 말라”

미술품 감정·복원 전문가 최명윤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그림을 귀로 보지 말라”

1/3
“그림을 귀로 보지 말라”

[조영철 기자]

7월 8일 최명윤(69) 국제미술과학연구소장(명지대 객원교수)의 연구실을 찾았을 때 그는 미간을 잔뜩 찌푸린 채 PC 모니터를 뚫어지게 보고 있었다. 지방의 어느 미술관이 유명 근대화가의 전시를 개최한다는 인터넷 기사인데, 전시 주최 측에서 대표작으로 내세운 그림이 위작(僞作)이라는 것이다. 그는 이 그림을 가짜로 보는 몇 가지 근거를 들며 “나중에 어떻게 책임을 지려고…”라면서 혀를 찼다.

최 소장은 굵직굵직한 위작 사건이 터질 때마다 그 중심에 있어온, 자타 공인 국내 최고의 미술품 감정 및 복원 전문가다. 2005년 이중섭 위작 사건, 2007년 박수근 ‘빨래터’ 사건 등에서 그는 문제가 된 작품들이 왜 가짜인지 과학 감정 결과를 공개했다가 논란을 촉발하고 민·형사상 고발을 당기도 했다. 최근 이우환 위작 사건에서도 경찰은 먼저 그를 찾아와 압수한 그림들의 진위 감정을 부탁했다. 그가 “모두 가짜”라고 발표하고 이우환 화백이 “모두 진짜”라고 주장하자 요즘 미술계 일각에선 “다들 최명윤에게 휘둘린다”는 말까지 나돌았다.

그의 자택 겸 연구소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 있다. 예술가와 화상(畵商), 컬렉터들이 모여 사는 동네다. 얼마 전 심산한 마음을 달랠 겸 동네 목욕탕에 갔더니 사람들이 두 패로 갈려 경찰 압수 그림을 놓고 “진짜다” “가짜다” 하며 갑론을박하더란다. 그는 “뜨거운 물에 푹 담그러 간 것인데 얼른 세수만 하고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평창동 싸움닭

▼ 또 논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싸움닭 소리를 들으면 기분이 좋지 않죠. 하지만 일일이 상대하자면 내 말이 거칠어지고, 그러면 내가 옳아도 져요. 그러니 못 들은 척해야죠.”

이우환 위작 사건에 이어 천경자 ‘미인도’ 진위 논란까지 일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위작 근절 대책을 추진하는 등 ‘이 참에 위작 문제를 뿌리뽑자’는 여론이 형성됐다. 최근 문체부 주최 토론회에서는 한국미술품감정평가원이 감정을 의뢰받은 작품 중 30%가량이 위작이라는 사실도 거론됐다.

▼ 국내 미술시장에 위작이 얼마나 된다고 보나요.

“위작 비율이 중요한 게 아닙니다. 화가를 대표하는 화집에 실린 작품 중에 위작이 있느냐가 중요합니다. 국내 미술품 도록은 대부분 학자들의 연구 결과로 나온 것이라기보다는 화상들이 그림을 팔기 위해 만든 고급 양장본 형태예요. 거기에 의심쩍은 그림들이 섞여 들어가 있고요. 그래서 문체부의 카탈로그 레조네(Catalogue Raisonné, 작가의 중요 작품을 집대성한 전작도록) 사업을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어요.”

문체부는 빈번하게 불거지는 위작 시비 등으로 미술품 감정 기초자료 마련이 시급하다는 이유에서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전작도록 발간을 추진 중이다. 1차 대상 작가로 박수근과 이중섭이 지정됐고, 사업 시행 기관도 선정됐다. 최 교수는 “박수근, 이중섭에 대한 선행 연구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전작도록을 만드는 것은 시기상조”이며 “오히려 시장에서 혼란만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지금 할 일이 아니다?

“천천히 제대로 가자는 게 제 주장입니다. 먼저 학술 연구를 해서 걸러낼 것은 걸러내자는 거지요. 지금 상황에선 유명 화집에 실리고 전시 경력이 화려한 그림들이 단순 취합될 수밖에 없어요. 또한 이 일에 관여하는 사람들 중에 과거 위작 사건에 연루된 인물들도 있습니다. 문체부는 전작도록에 실을 작품을 추려 인터넷에 공개하고, 이의 있는 사람은 그때 의견을 제시하라는데, 이런 발상이 도대체 이해가 안 돼요. 근현대 미술사 학자가 없다고만 하지 말고, 학술연구 공모를 했으면 합니다. 여기에 응할 젊은 학자는 많아요.”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그림을 귀로 보지 말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