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선의 아버지들

손자 교육법까지 챙긴 ‘꼰대 할아버지’

義 위해 죽은 이항복

  • 백승종 | 국기술교육대 대우교수 chonmyongdo@naver.com

손자 교육법까지 챙긴 ‘꼰대 할아버지’

1/3
  • 조선 선조 때의 재상 이항복은 벗 이덕형과 더불어 난세의 조정을 지킨 기둥이다. 재치와 해학 또한 세상의 으뜸이었다. 하지만 아버지로서 그는 따뜻하고 자상하면서도 때론 까다롭고 추상(秋霜)같이 엄했다.
손자 교육법까지 챙긴 ‘꼰대 할아버지’
“이항복은 호걸이었다. 그 성품도 시원시원하였다. (…) 그는 젊은 시절부터 이덕형과 나란히 이름을 떨쳤는데, 둘 다 문장가로 성공하여 벼슬이 높아졌다. 일찍이 정철은 이 두 사람을 상서로운 기린과 봉에 견주어 칭송했다.”(이항복 졸기, ‘광해군일기’)

‘광해군일기’에 기록된 그의 인물평이 그러했다. 이항복(李恒福·1556~1618,

호 백사(白沙))은 재치와 해학이 세상의 으뜸이었다. “호걸”이라거나 “성품도 시원시원하였다”는 말이 그런 뜻이다. 그런 그에게 이덕형이라는 단짝 친구가 있었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그들은 난세의 조정을 지킨 기둥이고, 훗날 나란히 청백리로 꼽혀 후세의 귀감이 됐다.

이항복은 강철 같은 신념의 소유자였다. 자신이 신봉하는 가치를 목숨을 던져서라도 지키려 했다. 이러한 그의 일생은 후배 장유(張維)가 저술한 ‘행장(行狀)’에 구체적으로 나타나 있다. 남아 있는 숱한 설화에서도 그의 인간적 특징이 잘 드러난다.

그런 이항복은 어떤 아버지였을까. 유쾌하고 기지가 번득이는 호걸쾌사(豪傑快士)의 모습만은 아니었다. 그의 평소 언행과 이따금 가족에게 보낸 편지, 곧 ‘간독(簡牘)’을 살펴보면, 따뜻하고 자상한 아버지이자 때론 까다롭고 추상(秋霜)같이 엄한 아버지였다.



영의정의 손녀사위

손자 교육법까지 챙긴 ‘꼰대 할아버지’

이항복의 벗 이덕형. 그가 30대이던 1590년대에 궁중화원 이신흠이 그렸다고 알려진 초상화의 모본이다. [사진제공·한국역사문화연구원]

세인의 뇌리에 깊이 각인된 이항복의 이미지는 ‘익살꾼’이다. 오랫동안 회자돼온 ‘오성과 한음 이야기’만 해도 그렇지 않은가. 훗날 오성부원군에 책봉된 이항복과 그의 벗 이덕형(李德馨·1561~1613, 호 한음(漢陰))의 우정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는 전국에 널리 퍼져 있다. 20세기 후반에 수집 정리된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에도 상당히 많은 관련 설화가 있다. 그중에서도 필자의 이목을 끄는 것은 이항복의 가족 얘기다. 그의 결혼담부터 들어보자.



소년 이항복의 집 마당에는 홍시가 주렁주렁 매달린 큰 감나무 한 그루가 있었다. 이웃집 대감은 홍시를 무척 좋아해 자기 집으로 넘어온 가지에 달린 홍시를 몽땅 차지했다. 이항복은 항의했으나 대감은 막무가내였다. 이항복은 궁리 끝에 대감의 사랑방 문에 구멍을 뚫고 주먹을 불쑥 들이밀며 물었다. “이것이 누구의 주먹입니까?” “네 놈의 주먹이지!” 대감이 이렇게 말하자, 이항복은 똑같은 논리로 대감을 굴복시켰다.



이 설화는 과연 역사적 사실과 일치할까. 그것은 지어낸 이야기에 불과하다. 하지만 거기엔 간과하지 못할 점이 있다. 설화 속 인물의 특징이 역사적 진실에 가깝다는 점이다. 장유는 ‘행장’에서 소년 이항복의 모습을 이렇게 묘사했다.

“15세가 되자 공은 몸집이 건장했고 용맹하였다. 씨름과 공차기 등 ‘소년들의 놀이’도 썩 잘하였다. 어머니 최 부인이 그 사실을 알고 준절히 나무랐다.”

요샛말로 이항복은 ‘노는 아이’였다. 설화에 묘사된 것처럼 이항복은 대담한 성격의 소유자요, 재치가 남달랐다. 이웃집 대감으로 기술된 영의정 권철(權轍)에 관해서도 비슷한 말을 할 수 있다. 권철은 다소 장난기가 있었지만 솔직하고 기개 있는 사람이었다. 그가 소년 이항복의 기지와 용맹에 호감을 가진 것은 당연했다. 권철의 아들은 임진왜란 때 행주대첩으로 유명한 권율 장군이다. 그들 권씨 부자는 호걸의 풍모를 지닌 이항복을 몹시 아껴 사위로 삼았다.


1/3
백승종 | 국기술교육대 대우교수 chonmyongdo@naver.com
목록 닫기

손자 교육법까지 챙긴 ‘꼰대 할아버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