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선의 아버지들

아들과 서로 공경 대 이은 禮學의 사표

스승이자 친구이자 아버지 김장생

  • 백승종 | 한국기술교육대 대우교수 chonmyongdo@naver.com

아들과 서로 공경 대 이은 禮學의 사표

1/3
  • 17세기 조선 사회에 예학(禮學)의 새바람을 불러온 김장생·김집 부자는 서로에게 공경의 예를 다했다. 두 사람의 위패는 성균관 문묘에 나란히 배향됐다.
아들과 서로 공경 대 이은 禮學의 사표

[사진제공 · 국립중앙박물관]

아버지가 아들을 가르쳐 자신의 학문을 후세에 전한 경우는 드물다. 자식을 직접 가르치다 보면 부자의 정(情)이 엷어지기 쉽다. 아들 사도세자의 교육에 지나치게 열중하다가 현왕(賢王) 영조는 부자간에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을 낳았다. 현대에도 지나친 ‘치맛바람’은 부작용을 가져오는 일이 잦다. 일찍이 맹자는 그 점을 경고했다. ‘부자간에는 사랑이 으뜸이라. 좋은 일을 권하는 책선(責善)도 서로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모든 일엔 예외가 있기 마련이다. 17세기 조선 사회에 예학(禮學)의 새바람을 불러일으킨 김장생(沙溪 金長生·1548~1631)과 김집(愼獨齋 金集·1574~1656) 부자의 경우가 그랬다. 아버지는 아들에게 최고의 스승이자 세상에 다시없는 친구였다. 그들 부자는 서로에게 공경의 예(禮)를 극진히 다함으로써 신기하고 오묘한 조화경(造化境)을 이뤘다. 상호 존중의 극치였다.



‘小學’ 그대로의 삶

그들 부자는 충청도 연산의 향리에 묻혀 지낼 때가 대부분이었다. 김장생은 학자로서 명성이 자자해, 그의 거처는 이름난 ‘연산서당(連山書堂)’이 됐다. 전국 각지에서 많은 선비가 찾아와 가르침을 청했다. 선비들의 눈엔 아버지의 곁을 조용히 지키는 아들 김집의 모습이 꽤 인상적이었다.

1606년(선조 39) 전라도 고부 출신의 권극중이란 선비가 두 달간 연산서당에 머물며 김장생의 가르침을 받았는데, 스승 부자의 조화로운 삶을 목격하고 감동을 받았다. 그리하여 자신이 살핀 바를 글로 정리해 후세에 남겼다. 그에 따르면 두 사람의 일거수일투족은 ‘소학(小學)’에 기술된 것과 일치했다고 한다. 권극중의 붓끝을 따라 연산서당의 정경을 그려보면, 김장생 부자의 일상이 손에 잡힐 듯 선명히 다가온다. 아들 김집의 효성은 지극했다.



침실이나 서재에 훼손된 곳이 있으면, 신독재 선생(김집)이 손수 살펴보고 수리했는데 흙손질도 직접 했다. (…) 선생(김장생)께서는 준치[眞魚], 식혜, 메밀국수를 즐기셨다. (김집은) 식혜를 끼니마다 챙겨 그릇에 가득 담아 올리고, 국수는 사흘마다 한 번 올리는 것을 규칙으로 삼았다. 당시 선생의 집이 매우 가난했다. 그러나 신독재가 음식 모두를 미리미리 준비해 부족하지 않게 했다. 만일 상에 올릴 고기가 없으면 (김집은) 몸소 그물을 들고 서당 앞 시냇가로 가서 물고기를 낚아왔다. 밭 갈고 김매고 수확하는 일이며 요역(徭役)을 바치는 일 등 집안의 모든 일을 (김집이) 손수 다 맡아서 어버이께 걱정을 끼치지 않았다. 그는 선생이 타시는 말도 살찌게 잘 보살폈고, 안장과 굴레 등도 항상 빈틈없이 손질했다. 다니시는 길까지도 항상 깨끗이 쓸었다. 울타리 밑까지도 항상 손을 봤다. 이처럼 보통 사람으로서는 하기 어려운 온갖 일을 묵묵히 차분하게 다 하면서도 (김집은) 전혀 힘든 기색이 없었다.

-권극중, ‘유사(遺事)’, ‘신독재전서’, 제20권



克己復禮

그런 아들을 둔 아버지 김장생의 성품은 어떠했을까. 권극중의 글을 따라가면 답이 보인다. “유심히 살펴보니, 사계 선생(김장생)은 덕성이 얼굴에 넘치고, 기상이 온화하고 단아하셨다. 가까이 모시고 있노라면, 마치 봄바람 속에 있는 것과 같았다.”

권위를 내세우거나 독선적으로 행동하는 인물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누구보다 온화하고 관대하며 참을성이 많은 인물이었다. 극기복례(克己復禮), 곧 사적 욕망을 이기고 예를 회복하는 데 평생을 바쳤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김장생과 김집 부자가 함께하는 공간은 화기애애했다. 그들 부자의 고제(高弟)였던 송시열의 회고담이 참고가 된다.



선생(김집)이 서제(庶弟)와 함께 노선생(김장생)을 모시고 계셨다. 마침 서제는 참봉 윤재(尹材)에게 답장을 쓰고 있었는데, 상대를 ‘존형(尊兄)’이라고 불렀다. 그러자 선생은 “세상 풍속이 그렇지 않다”고 말씀하셨다. 서제가 고쳐 쓸 때까지 (선생은) 온화한 말로 거듭 타이르셨다. 노선생께서는 묵묵히 그 광경을 지켜보더니 빙그레 웃으셨다.

-송시열, ‘어록(語錄)’, ‘신독재전서’, 제18권



이 일화에서 확인되듯, 아버지 김장생은 매사에 개입을 자제했다. 그는 두 아들이 어떻게 하는지 미소를 지으며 지켜볼 뿐이었다. 김장생은 서자를 차별하지도 않았다. 그는 9명의 아들을 뒀는데, 적서(嫡庶)에 관계없이 모든 이름을 ‘목(木)’자가 들어간 외자로 지었다. 또한 모든 아들의 자(字)엔 한결같이 ‘사(士)’자를 넣었다. 17세기 조선에선 그처럼 적자와 서자를 동등하게 대하는 아버지가 드물었다.

아버지의 그런 뜻에 부합하는 아들이 김집이었다. 그는 40여 년 동안 아버지를 시봉하며 크고 작은 예법을 철저히 배웠다. 윗방의 아버지와 밥상을 따로 했지만, 아랫방의 김집은 윗방에서 젓가락 내려놓는 소리가 들리기 전엔 결코 밥상을 물리지 않았다.

예를 다하긴 아버지도 마찬가지였다. 아들의 질문이 있으면, 아버지는 병상에 누웠다가도 몸을 일으켜 앉은 채로 대답했다. 부자간은 지극히 가까운 사이지만, 그래도 예를 잃으면 안 된다는 게 그들의 신념이었다.


1/3
백승종 | 한국기술교육대 대우교수 chonmyongdo@naver.com
목록 닫기

아들과 서로 공경 대 이은 禮學의 사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