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중국 신장자치구 르포 上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

한족에 잠식되는 ‘작은 아랍’

  • 카슈가르=모종혁 | 중국전문 칼럼니스트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

1/3
  • ● 무슬림 위구르족, 한족과 인종·언어·문화·종교 딴판
  • ● ‘하나의 중국’ 원칙…3시간 차 베이징과 동일 시간대
  • ● 개발 광풍에 한족 대거 유입, 위구르족 소외
  • ● 中 정부 ‘전통가옥 개조사업’으로 공동체 해체 위기
  • ● 위구르 주민 “기본적 인권, 자유 없다”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

모스크 주변에서 여성들이 준비한 물, 음식, 과일 등을 나누는 위구르족.

중국 신장(新疆)자치구의 최서단에 자리 잡은 오아시스 도시 카슈가르(喀什). 이곳 원주민 위구르족(維吾爾族)은 매주 금요일 오후 에드카(艾提尕爾) 모스크 광장으로 몰려든다. 에드카는 1442년에 지어진 신장 최대의 모스크다. 이들이 에드카를 찾는 것은 금요일 합동예배 ‘쥐메’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위구르족은 독실한 수니파 무슬림이다. 이슬람 세계의 휴일은 일요일이 아닌 금요일로, 무슬림에게 가장 신성한 날이기도 하다.

이슬람교도는 평소 집 안팎에서 기도를 드린다. 하지만 신성한 날에는 반드시 모스크를 찾아 다른 무슬림들과 함께 예배를 올린다. 에드카 모스크가 수용할 수 있는 인원은 최다 2만 명. 이슬람교는 신도의 빈부귀천을 따지지 않고 평등하게 대한다. 먼저 모스크를 찾은 무슬림은 예배당 안에 들어가고, 늦게 온 신도들은 모스크 주변에 양탄자를 깔아놓고 쥐메에 참가한다.

시곗바늘이 오후 3시를 가리키면 모스크의 스피커에서 이맘(이슬람 성직자)의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 예배는 아랍어로 진행된다. 이슬람 교리에 따라 여성은 모스크 일대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기에 나름의 방식으로 쥐메에 참여한다. 그들은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 남자들의 입가에 물, 음식, 과일 등을 댄다. 그러면 남자들은 입에서 성스러운 기운을 불어줘 알라의 은혜를 ‘간접적으로’ 나눠준다.



 中, 모스크 밖 예배 금지

필자는 1997년 카슈가르를 처음 방문했다. 토요일에 도착하는 바람에 이곳 13개 모스크에서 집전되는 쥐메를 볼 수 없었다. 2009년 6월 말 두 번째로 찾았을 때 비로소 에드카의 쥐메를 취재했다.

7년 만인 지난 8월 5일, 에드카에서 본 쥐메는 이전과 좀 달랐다. 광장 곳곳에 사복경찰들이 잠복하고 있었다. 한 경찰이 사진을 찍는 필자에게 다가와 “어디서 왔나” “왜 여기에 머무나” 꼬치꼬치 캐물었다. 예배당에 못 들어가는 위구르족은 발길을 돌려야 했다. 광장에서 만난 무슬림 압둘레임은 “(중국 당국이) 2, 3년 전부터 모스크 밖에서 쥐메 예배 드리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에드카 광장의 이런 풍경은 중국의 ‘화약고’로 변한 신장의 상황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변하지 않은 것도 있다. 예배를 마친 위구르족은 모스크 주변에 모여든 걸인과 장애인에게 성금을 건넨다. 또한 업무 때문에 쥐메에 참석하지 못한 친인척을 찾아 신의 축복을 나눠준다. 현지 무슬림 오스만은 “정부 기관과 일반 기업은 위구르족이 쥐메에 참석하도록 편의를 봐주지 않는다. 단지 무슬림들이 건물 한쪽에 모여 예배 보도록 잠시 시간을 내줄 뿐”이라고 했다. 그나마 이 정도 배려는 신장에서도 위구르족의 인구 비율이 높은 카슈가르, 쿠차(庫車), 악쑤(阿克蘇), 호탄(和田) 등 일부 도시에서나 볼 수 있다고 한다.

다른 이슬람 국가에선 쥐메가 정오쯤 거행되는데 왜 에드카의 쥐메는 오후 3시에 열릴까. 이는 중국 정부의 ‘하나의 중국(統一中國)’ 원칙에서 비롯됐다. 카슈가르는 중앙아시아의 파키스탄·키르기스와 맞닿은 국경지역이다.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과는 경도상 3시간의 시차가 난다. 하지만 중국은 러시아와 인접한 두만강에서 카슈가르까지 하나의 시차로 묶었다. 여름철 카슈가르에선 오전 8시가 훨씬 넘어서야 해가 뜨는 것도 그래서다.

중국 정부는 이처럼 시간대를 하나로 묶어버렸지만 위구르족은 현지 사정에 맞게 생활한다. 카슈가르의 일상 업무는 오전 10시가 돼야 시작된다. 이런 독자성과 통일성이 오늘날 신장 문제를 이해하는 키포인트다.

카슈가르의 독자성은 바자르(Bazaar)에서도 드러난다. 바자르는 투르크어로 ‘시장’이란 뜻이다. 위구르족에게 바자르는 단순한 시장이 아니다. 이웃과 소통하는 교류의 장이자, 한 주의 피로를 씻는 쉼터다. 1000년 역사를 지닌 카슈가르의 바자르는 현재 세 곳에서 열린다.



‘바자르’의 도시

 첫째는 중시야(中西亞) 바자르다. 2004년 카슈가르 시(市)정부가 1억 위안(약 170억 원)을 투자해 만든 상설시장이다. 600여 개의 상점이 입주했는데, 주민과 관광객, 중앙아시아 상인들로 문전성시다. 지난해 카슈가르에서 수출된 11억 달러(약 1조2000억 원)의 상품이 대부분 이곳에서 거래됐다.

둘째는 일요일마다 열리는 역센베(星期天) 바자르다. 중시야가 개설되기 전 카슈가르 바자르는 역센베를 가리켰다. 상설시장이 들어서면서 일요일 노천시장으로 개념이 변했다. 그마저 2년 전부터는 과일을 제외한 모든 물품의 거래 행위가 금지됐다. 중시야에서 만난 주민 푸르캇은 “3년 전부터 테러 사건이 빈발하면서 시정부가 마차와 삼륜차의 도심 진입을 막았고, 거리에서 일상용품의 거래를 금지했다”고 전했다.

셋째는 우락(巴札) 바자르다. 우락은 위구르어로 ‘가금(家禽)’을 가리킨다. 카슈가르 외곽에서 일요일마다 열리는데, 주로 위구르족이 먹는 소와 양을 거래한다. 우락의 규모는 7년 전보다 훨씬 커졌다. 이곳에서 만난 아무르한은 “우락은 시정부의 간섭이 적어 카슈가르 일대의 모든 위구르족이 몰려와 다양한 물품을 사고판다”고 했다. 노천식당과 쉼터도 열려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카슈가르는 환경적 요인으로 ‘바자르 도시’가 됐다. 카슈가르는 톈산(天山)산맥, 아래로는 쿤룬(崑崙)산맥, 동으로는 타클라마칸 사막, 서로는 파미르 고원에 둘러싸인 탓에 사방 각지에서 쳐들어오는 외부 세력, 즉 유럽계, 중국계, 티베트계, 투르크계, 키르기스계 등에게 끊임없이 시달렸다. 그런데도 이런 약점을 역이용해 동서교역의 중심지로 성장했다.

카슈가르는 서역(西域) 36국의 하나인 소륵(疏勒)의 수도였다. 소륵은 기원전 2세기에 세워져 기원후 7세기까지 유지됐다. 한족도 위구르족도 아닌, 중앙아시아에서 온 유럽계 유목민이 세운 나라다. 이들은 2세기 인도에서 유입된 불교를 받아들여 국교로 삼았다. 주업은 상업. 카슈가르는 중국에서 톈산남로를 통해 인도로 갈 때 거쳐야 하는 관문이었다.


1/3
카슈가르=모종혁 | 중국전문 칼럼니스트
목록 닫기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