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금융가 리포트

전전긍긍 부실 금융기관 전직 임원들

아내의 변심, 날아간 재산

  • 강기택 머니투데이 금융부 기자 acekang@moneytoday.co.kr

전전긍긍 부실 금융기관 전직 임원들

1/7
  • 예금보험공사가 공적자금이 투입된 금융기관의 퇴직 임원들에게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요구하며 책임을 묻자 금융권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해당 임원들은 가압류에 대비해 다양한 방법으로 재산 도피를 시도하는 한편 “정부가 국민의 분노를 무마하기 위해 ‘마녀사냥’을 벌이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월6일 예금보험공사(이하 예보)는 공적자금을 투입해 회생시킨 6개 은행에 손해배상 청구소송 대상자 명단을 통보했다. 전직 시중은행장인 L씨는 이 명단에 자신이 포함되지 않은 것을 확인한 후 안도감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자신이 평생 모은 재산은 물론, 상속받은 문중 자산까지 가압류될 뻔한 위기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다.

반면 다른 시중은행의 J 전 행장은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면서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 재판이 끝날 때까지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하고 가슴 졸일 것을 생각하면 눈앞이 캄캄했던 것.

예보가 금융기관의 부실책임 여부를 조사, 각 금융기관에 귀책대상자를 통보하고 손해배상소송을 요구하면서 요즘 금융권 분위기는 침통 그 자체다. 외환위기를 전후해 은행장이나 임원이던 선배, 동료들이 감독당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은 데 이어 이번엔 손배소에 대비해 죄인처럼 재산 숨기기에 급급한 신세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예보는 이미 귀책대상으로 통보한 제주은행을 포함, 7개 은행(제일·우리·조흥·서울·평화·경남·제주은행), 2개 보험사(대한생명·서울보증), 1개 투신사(대한투신)에 귀책대상자 명단을 통보한 데 이어 한국투신, 수협, 농협, 광주은행 등에 대해서도 귀책대상자 심사를 벌일 예정이어서 관련자들이 가슴을 졸이고 있다.
1/7
강기택 머니투데이 금융부 기자 acekang@moneytoday.co.kr
목록 닫기

전전긍긍 부실 금융기관 전직 임원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