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비즈니스 에티켓

첫인상은 옷차림이 좌우한다

  • 글: 허은아 (주)예라고 대표이사 mannernia@yerago.co.kr

첫인상은 옷차림이 좌우한다

첫인상은 옷차림이 좌우한다
지난 2002년 미국 ‘피플’지가 선정한 제74회 아카데미 시상식 ‘베스트 & 워스트 드레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살펴보자. 할리우드 멋쟁이로 잘 알려진 니콜 키드먼, 카메론 디아즈, 기네스 펠트로가 놀랍게도 워스트 드레서로 뽑히는 수모를 당했다. 니콜 키드먼이 선택한 샤넬의 화이트 드레스는 그녀를 너무 창백하게 보이게 했고, 특히 200캐럿이 넘는 고가의 불가리 다이아몬드 목걸이는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 속이 훤히 내비치는 시스루 톱을 입은 기네스 펠트로는 노골적인 노출로 빈축을 샀다. 카메론 디아즈의 에마뉘엘 웅가로 드레스는 시대에 뒤떨어지는 감각을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반면, 하와이언풍 레드 드레스를 입었던 ‘타이타닉’의 헤로인 케이트 윈슬릿과 클래식한 발렌티노 원피스를 선택했던 ‘금발이 너무해’의 여주인공 리즈 위더스푼은 베스트 드레서로 선정되었다. 단아한 새틴 원피스를 입은 조디 포스터와 아르마니 원버튼 턱시도를 멋지게 소화한 덴젤 워싱턴도 베스트 드레서로 뽑혔다.

니콜 키드먼, 기네스 펠트로, 카메론 디아즈는 할리우드에서도 둘째 가라면 서러워할 만큼 손꼽히는 멋쟁이들. 하지만 그 어떤 멋쟁이라도 옷차림이 시간과 장소와 상황에 알맞지 않다면 이처럼 워스트 드레서의 불명예를 안게 되고 만다. 이들은 9·11 테러 이후 한층 검소해진 미국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읽지 못하는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사회적 분위기에 역행하는 노골적인 노출이나 화려한 고가 액세서리는 피했어야 좋았을 것이다.

사회 생활에서 옷차림이 차지하는 비중은 실로 크다. 옷차림은 그 사람의 첫인상을 좌우하고, 심지어 전체적인 평가로 이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때문에 미국의 심리학자 드닌은 “사람의 첫인상은 최초 4분에 결정된다”고 말했다. 이 ‘최초 4분간’의 인상이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결정해버리기 때문에 옷차림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는 뜻이다.

좋은 차림새를 선보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자신에게 어울리는 옷을 고르는 감각과 세련되게 연출할 수 있는 솜씨가 있어야 한다. 그러나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T. P. O’이다. 즉 시간(Time)과 장소(Place)와 상황(Occasion)에 맞춰 옷을 골라입는 센스가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옷은 단순한 의상이 아니라 강력한 메시지 전달 수단이 되기 때문이다. 당신의 손수건이나 귀고리 하나에도 자기표현의 의지가 담겨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신동아 2004년 3월 호

글: 허은아 (주)예라고 대표이사 mannernia@yerago.co.kr
목록 닫기

첫인상은 옷차림이 좌우한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