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현우의 자동차 이야기

헤드라이트… 켜도 걱정, 안 켜도 불안?

  • 글: 김현우 자동차 전문가 www.carznme.com

헤드라이트… 켜도 걱정, 안 켜도 불안?

헤드라이트… 켜도 걱정, 안 켜도 불안?
대부분의 시가지 도로에는 가로등이 설치되어 있고, 가로등의 밝기 또한 운전에 어려움을 주지 않을 정도다. 그래서 가끔 야간에 헤드라이트를 켜지 않고 주행하는 운전자를 볼 때가 있다. 헤드라이트를 켜지 않은 차량의 운전자는 운전에 아무런 지장이 없어서 그런 상태로 계속 주행하겠지만, 그 주변의 다른 운전자들은 행여 사고가 나지는 않을까 마음을 졸이게 된다.

주위가 어둑해지기 시작하는 퇴근 무렵에 추돌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는 통계도 있으므로 해가 완전히 져서 어두워진 다음에 헤드라이트를 켜는 것보다 어둑해질 무렵에 헤드라이트를 켜는 것이 안전 운전에 도움이 된다. 일부 운전자들은 헤드라이트를 켜면 배터리가 방전된다고 아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차량이 일정 속도 이상으로 주행하고 있으면 헤드라이트를 아무리 오랫동안 켜도 배터리가 방전되지 않는다.

헤드라이트가 너무 밝아도 문제가 된다. 밤길에 마주 오거나 뒤에서 따라오는 차량의 불빛에 눈이 부시는 경우가 많다. 요즘은 대형차를 중심으로 고광도의 HID(High Intensity Discharge) 램프를 장착하는 것이 추세다. 1996년 유럽 차량에 적용하기 시작한 HID 램프는 기존 램프와 달리 필라멘트를 사용하지 않고, 전기 방전으로 제논가스를 이온화해 거기에서 발생하는 불빛을 이용한다. 이것은 할로겐 램프보다 광도가 두 배나 높은 불빛을 만들어낸다. 색깔은 푸른빛이 도는 흰색이다. 노란색을 띠는 여느 램프보다 눈에 더 자극적으로 느껴진다. HID 램프를 사용하는 운전자야 시야가 밝게 보이니 편하겠지만, 이 불빛을 받는 쪽에서는 불만이 많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관련 법규의 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헤드라이트의 외부 렌즈가 더러우면 HID 램프의 고광도 불빛이 난반사를 일으켜 눈부심이 더 심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외부 렌즈의 청결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근래에는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의 판매가 늘고 있는데, SUV의 헤드라이트 장착 위치는 일반 승용차의 장착 위치보다 20cm 이상 더 높아 SUV 앞을 주행하는 차량의 운전자는 뒤차의 불빛이 룸미러에 반사되는 바람에 눈이 부셔 신경이 곤두서기 십상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헤드라이트 때문에 야간 운전이 많이 부담스러워진 것이 사실이다. 마주 오는 차량의 헤드라이트 때문에 눈이 부시다면 운전자는 시선을 오른쪽 아래(도로 위 오른쪽 차선 표시를 볼 수 있게)로 두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빛에 민감한 눈 부분이 빛과 직접 마주치지 않아서 눈부심을 상당히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주변시를 통해 주위의 교통 상황도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뒤차의 헤드라이트 불빛이 문제라면 룸미러를 불빛 반사를 줄여주는 제품으로 교환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

신동아 2005년 6월 호

글: 김현우 자동차 전문가 www.carznme.com
목록 닫기

헤드라이트… 켜도 걱정, 안 켜도 불안?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