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면 ‘짱’ 모르면 ‘왕따’ 되는 IT 트렌드

10만원 노트북, 100만원 슈퍼컴퓨터

  • 류현정 전자신문 기자 dreamshot@etnews.co.kr

10만원 노트북, 100만원 슈퍼컴퓨터

10만원 노트북, 100만원 슈퍼컴퓨터
1946년 미국 국방부와 펜실베이니아대가 개발한 최초의 컴퓨터 ‘에니악’은 무게만 30t에 육박했고 진공관을 1만8800개나 주렁주렁 달고 있었다. 물론 엔지니어들은 그 ‘괴물’을 내버려두지 않았다. 기술혁신은 계속됐고 가격은 초고속으로 떨어졌다. 마침내 열린 1인 PC(퍼스널 컴퓨터) 시대. 역사가들은 20세기를 컴퓨터 혁명의 시대라고 평한다.

컴퓨터 역사에서 2005년은 퍽 의미있는 한 해였다. 프리미엄 PC로 구분됐던 노트북 가격이 100만원대를 찍었다. 삼보컴퓨터가 100만원짜리 노트북 ‘에버라텍’을 출시해 돌풍을 일으켰고, 델컴퓨터는 70만원대 노트북을 선보였다. ‘에니악’이 5억원을 호가했으니 기술진화 속도가 눈부실 지경이다.

좀더 충격적인 소식이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대(MIT) 니콜라스 네그로폰테 교수(사진)는 세계경제포럼에서 10만원짜리 노트북 제작을 제안했다. 굶주림과 노동착취로 고통받는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에게 10만원짜리 노트북을 보급, 선진국과의 정보 격차를 줄이자는 것이다. 급진적인 제안이지만, 터무니없는 프로젝트는 아니다. 저가 CPU에 윈도가 아닌 무료 리눅스를 운영체제로 쓰는 등 원가를 낮추는 복안이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해서 2006년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내친김에 100만원짜리 슈퍼컴퓨터도 소개하자. 슈퍼컴퓨터란 1초에 수백조회 연산이 가능한 초대형 컴퓨터다. 가격도 수백억원을 거뜬히 넘는다. 그런데 컴퓨터와 컴퓨터를 네트워크로 묶어 가상의 슈퍼컴퓨터를 만드는 이른바 ‘그리드 기술’이면 내 책상 위의 100만원짜리 PC도 슈퍼컴퓨터가 된다.

실제로 IBM은 전세계 PC 사용자의 컴퓨터를 연결해 만든 가상 슈퍼컴퓨터로 에이즈 퇴치 신약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그리드 기술로 묶인 PC들이 하나의 슈퍼컴퓨터가 돼 12만개에 이르는 단백질 구조의 비밀을 밝혀내고 있다. IBM은 PC 기증 운동도 벌이고 있다. 그리드 커뮤니티인 WCG(월드커뮤니티그리드) 홈페이지에서 별도 프로그램(일종의 스크린세이버)을 다운로드해 PC에 설치하면 내가 쓰지 않는 동안(스크린세이버가 돌아갈 때) 다른 컴퓨터와 연결돼 슈퍼컴퓨터가 된다.

10만원짜리 컴퓨터가 등장하면 관련 국내 기업들은 재빨리 손익계산을 해야 한다. 모니터와 하드디스크 등 전세계 주요 PC 부품의 약 30%를 국내 기업들이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100만원짜리 슈퍼컴퓨터는 기술이 문제이지, 대환영이다. 슈퍼컴퓨터 원천기술과 투자가 부족한 대신 초고속 네트워크가 발달한 우리나라가 슈퍼컴퓨터 선진국이 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과기부도 2005년부터 수천억원을 투자, 전국의 컴퓨팅 자원을 가상으로 모으는 ‘국가 그리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데, 기대가 된다.

신동아 2006년 1월 호

류현정 전자신문 기자 dreamshot@etnews.co.kr
목록 닫기

10만원 노트북, 100만원 슈퍼컴퓨터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