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실전 재테크

‘비과세 열차’ 올라탈 마지막 손님을 위한 안내서

해외주식펀드 투자, 어떻게 할까?

  • 김승현|펀드온라인코리아 마케팅팀장 steve.kim@fundonline.co.kr

‘비과세 열차’ 올라탈 마지막 손님을 위한 안내서

1/3
  • ● 해외주식펀드 비과세 혜택 올해 말 종료
  • ● 인도, 중국, 글로벌 順으로 인기몰이 중
  • ● 연말까지 두세 개 펀드 분산 가입…미성년 자녀 ‘증여’ 고려해볼 만
‘비과세 열차’ 올라탈  마지막 손님을 위한 안내서
‘올해의 히트상품’ 대회가 열린다면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가 상을 받는 데 이견을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지난 2년간 공모펀드에 10조 원에 가까운 자금이 유출된 상황에서 지난해 2월 첫 출시 이후 약 2조 원에 가까운 돈이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에 몰리고 있으니 ‘히트상품’이란 타이틀이 당연해 보인다.

이 상품의 성공비결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 다른 금융상품 대비 높은 수익률, 둘째 한시적 비과세. 투자상품이 한 가지만 가졌어도 매력적인데 둘 다 가졌으니 일석이조요, 멀티플레이어다. 참고로 올해 인도 펀드의 유형수익률은 23.5%, 베트남 주식은 10.49%, 글로벌 주식은 10.23%다.

자금 유입은 상당했다. 인도 주식형펀드에는 올해만 3400억 원의 자금이 순유입됐고, 베트남 주식형펀드에는 1500억 원, 글로벌 주식형펀드에는 5600억 원의 자금이 순증했다(2017년 8월 28일 기준).

또한 이 상품은 1인당 납입금액 3000만 원 한도 내에서 매매·평가차익과 환차익에 대한 세금이 면제된다. 즉 이익금의 15.4%에 해당하는 금액을 절세할 수 있어 추가수익이 발생하는 것처럼 여겨진다.

한 국 증시에 상장된 기업의 시가총액은 전 세계 증시 시가총액 대비 2%에 불과하다. 국내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도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는 바람직한 상품이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부터 해외주식시장 상황이 좋아 투자 만족도도 높은 요즘이다.

삼성인디아펀드가 선두 달려

그러한 인기 상품이 이제 ‘마지막 손님’을 태우고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 비과세 제도가 올해까지만 유지되기 때문이다. 비과세 혜택은 해외 주식에 60% 이상 투자하는 펀드에 한해 적용된다. 다만 비과세는 매매·평가차익 및 환차익에만 해당한다. 주식배당 및 이자소득에 대해서는 세금을 내야 한다.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펀드에 한시적으로 비과세 혜택을 주게 된 배경에는 ‘환율 관리’가 있다. 외환보유고가 계속 늘자 정부로서는 원화 강세를 적정 수준에서 관리할 필요가 생겼다. 또 배당소득세는 국내 주식형펀드에는 부과되지 않는 세금이라, 국내외 주식 투자 간 불평등을 한시적으로라도 해결하려는 조치였다.

예를 들어 국내 주식형펀드와 해외 주식형펀드에 각각 3000만 원을 투자했고, 연간 4%의 수익률을 냈다고 가정하자. 세전 수익금은 두 펀드 동일하게 120만 원이다(수수료 및 보수 제외). 120만 원에 대한 배당소득세는 18만4800원(1,200,000원×0.154=184,800원). 즉 비과세 혜택으로 18만 원의 추가 수익금이 생기는 효과가 발생한다. 그런데 올해 글로벌 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은 4%보다 훨씬 높은 10.23%였다. 즉 비과세로 인한 추가 수익금이 47만2600원으로 껑충 뛴다(30,000,000원×0.1023×0.154=472,626원). 이는 2350만 원을 연이율 2%로 1년간 예치했을 때 얻는 이자 수준이다.

그러면 해외 주식 투자자들은 어디에 주로 투자하고 있을까? 펀드슈퍼마켓의 판매 내역을 분석해보면 투자자들은 인도, 중국, 글로벌 유형 펀드를 많이 택한 것으로 나타난다.

개별 펀드 단위의 투자금액은 아래 표와 같다.

인도는 올해 특히나 긍정적인 이슈가 많은 투자처다. 세계 2위 인구대국인 인도는 연평균 7%대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유지한다. 젊은 노동력, 저렴한 인건비를 갖췄을뿐더러 지난 2014년 모디 총리 취임 이후 ‘모디노믹스(모디+이코노믹스)’에 힘입어 개혁의 시동을 걸었다. 모디노믹스는 외국인 투자 유치, 인프라 확충, 경제개혁 정책 등으로 인도 경제의 부활을 이끈다. 특히 올해 화폐개혁을 단행해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일부 세수 확보 효과도 거뒀다. 각 주마다 달리 적용하던 부가가치세를 단일화해 유통구조를 개선했으며, 이는 제조업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비과세 열차’ 올라탈  마지막 손님을 위한 안내서

1/3
김승현|펀드온라인코리아 마케팅팀장 steve.kim@fundonline.co.kr
목록 닫기

‘비과세 열차’ 올라탈 마지막 손님을 위한 안내서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