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목! 이 기업

밥상 살리는 미생물… 농가 소득도 껑충!

친환경 비료 겸 농약 전문기업 ‘푸르네’

  • 김지은 객원기자|likepoolggot@empal.com

밥상 살리는 미생물… 농가 소득도 껑충!

1/2
  • 농약, 비료로 토양을 오염시키지 않고 농산물을 다(多)수확할 수 있을까. 병충해 잡는 농약과 농작물 성장을 촉진하는 비료를 대체한 친환경 비료 겸 농약으로 주목받는 ‘젤라/키틴분해 미생물 대량배양키트’ 생산 기업 푸르네를 탐방했다.
밥상 살리는 미생물… 농가 소득도 껑충!

[김성남 기자]

“친환경 인증 농축산물도 믿을 수 없다.”

한국 밥상 전체를 뒤흔든 ‘살충제 달걀’ 파동은 단순히 식탁 안전에 대한 불안과 우려를 넘어 정부의 농축산물 규정에 대한 불신과 불안으로까지 이어졌다. 이번 사건은 제아무리 생산 과정이 건강하게 진행돼도 농약과 화학비료에 오염된 토양에서는 농산물은 물론 가축도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없다는 뼈아픈 교훈을 남겼다. 친환경 농법에 대한 관심과 이해는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친환경’ 타이틀을 내걸고 매일 식탁에 오르는 식품이 가족 건강을 책임질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누구도 자신할 수 없게 된 것이다.



농가에서 직접 미생물 배양

“우리나라는 절기의 특성상 하우스 재배를 많이 할 수밖에 없습니다. 하우스 재배의 단점은 노지 재배에 비해 일조량이 충분치 못하고 습하다는 겁니다. 병해충이 많이 발생하는 환경이라는 거죠. 농약 사용량이 자연스레 증가할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아시다시피 농약은 병해충과 같은 농작물에 해가 되는 생물은 물론 미생물과 같은, 농사에 이로운 생물도 죽입니다. 한마디로 죽은 토양을 만드는 거죠. 최근 크게 이슈가 된 살충제 달걀 파문도  죽은 토양에서 살던 닭들이 토양에 남아 있던 살충제에 오염됐기 때문에 발생한 사건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근본 대책이 없는 한 정부 규제만으론 먹을거리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거죠.”

친환경 농법의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받는 ‘젤라/키틴분해 미생물 대량배양세트’ 개발자인 김길용 전남대 응용생물공학부 교수의 설명이다. 김 교수가 개발한 ‘젤라/키틴분해 미생물 대량배양세트’의 핵심은 농업인 스스로가 손쉽게 미생물을 배양해 농사에 적용함으로써 농약과 비료를 한 번에 대체한다는 것이다. 1L들이 소량의 미생물을 물에 희석해 뿌리던 이전의 방식으로는 단위면적당 살충 효과가 작고 농작물 성장 촉진에 필요한 만큼의 미생물을 살포하기에 역부족이었던 한계를 동시에 극복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젤라/키틴분해 미생물 대량배양세트’는 토양에 살고 있는 미생물 중 키틴과 젤라틴을 분해해 먹이로 삼는 것들을 농가에서 직접 배양해 뿌릴 수 있도록 한 키트입니다. 병충해를 일으키는 곰팡이나 해충의 알 껍질, 애벌레 표피에 키틴과 젤라틴 성분이 있는 것에서 착안한 것이죠. 키틴과 젤라틴은 게 껍데기나 물고기 비늘에서도 많이 발견됩니다. 이를 먹이로 사용해 저렴한 비용으로 미생물을 대량 배양할 수 있는 것이죠. 토양에 살포된 미생물은 곰팡이나 해충을 죽일 뿐만 아니라 배양 과정에서 스스로 여러 가지 양분을 생산해 작물의 성장을 촉진합니다. 배양된 미생물이 비료의 역할까지 대체한다는 뜻이죠.”


1/2
김지은 객원기자|likepoolggot@empal.com
목록 닫기

밥상 살리는 미생물… 농가 소득도 껑충!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