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경제보고서 | 삼성경제연구소

일과 생활의 균형 잡는 ‘워크 스마트’

  • 조현국|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일과 생활의 균형 잡는 ‘워크 스마트’

1/4
  • 잦은 야근과 이른 출퇴근이 능력의 척도가 될 수 있을까? 최근 기업과 정부 부처에 ‘워크 스마트’ 열풍이 불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올 1분기 286개 공공기관 전체 임직원 중 5%가 다양한 탄력근무제와 원격근무제 등 유연근무제를 활용했다고 밝혔고, SK그룹도 팀장 재량하에 자율출퇴근제도를 도입했다. 삼성경제연구소가 3월 발표한 보고서 ‘한국기업의 워크 스마트 실천 방안’에 따르면, 워크 스마트의 기본 원칙은 ‘창의 기반 생산성과 일과 생활의 균형의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다.<편집자>
일과 생활의 균형 잡는 ‘워크 스마트’

포스코가 사내에 마련한 창의놀이방에서 정준양 포스코 회장(앞줄 가운데) 등 임직원들이 게임을 즐기는 모습. 이제 한국 기업들도‘똑똑하게 일하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워크 스마트(Work Smart)란 말이 인구에 회자된 지도 꽤 오랜 시간이 흘렀다. 1910년대 테일러리즘의 지향점이 블루칼라의 생산성 향상에 있었다면, 워크 스마트는 화이트칼라의 생산성 혁신이 주된 관심이다. 세계적인 과학기술 사상가 케빈 켈리는 “시대를 너무 앞선 발명이나 발견은 가치가 없다”고 지적했듯, 워크 스마트도 기업들이 진지하게 받아들이거나 실행하지 않는다면 공염불로 끝날 것이다. 문제는 그 실행이라는 과정에는 다양한 개별 기업의 사정이 개입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각 조직의 여건에 맞는 접근방식이 필요하다.

워크 스마트는 한마디로 ‘머리를 써서 창의적으로 일하자’는 것인데, 자발적인 창의성을 기대하려면 종업원 직무만족도뿐 아니라 개인 생활의 만족도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된 것이 일과 생활의 균형이다. 워크 스마트의 전제는 일과 생활이 대립 관계에 있는 것이 아니라 상승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며, 이는 조직과 개인의 목표가 조화 가능한 것이라는 사고방식과 그 맥락이 같다.

기업에서 유연근무제도 등을 도입하며 일과 생활의 균형(WLB·work and life balance)을 지향하려 해도 20세기 산업사회의 ‘투입 노동시간의 증대=생산성 향상’이라는 패러다임과 맞물려 개개인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어려운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일과 생활의 균형이나 생산성 관리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물리적인 작업공간의 관리(Hardware), 정책과 제도, 일하는 시간의 관리(Software), 모든 것이 연결되는 네트워크(Network)의 트라이버전스(Trivergence)를 통해 개인의 자발적인 창의성에 기반을 둔 새로운 가치 창출과 일과 생활의 균형을 함께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효율성과 효과성

일과 생활의 균형 잡는 ‘워크 스마트’

삼성그룹이 2010년 12월 22일 동짓날을 맞아 직원들의 ‘워크 스마트’를 독려하며 사내 인트라넷인 ‘마이 싱글’ 첫 화면에 띄운 메시지.

결론적으로 우리가 워크 스마트를 통해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장시간의 노동을 통해서 업무 성과를 높이자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방법을 활용해 개인의 여유 있는 삶을 보장하면서 업무 성과도 높이자는 것이다.

워크 스마트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각 기업이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다. 회사의 업의 개념이나 경영 상황으로 보아 워크 스마트를 어디까지 수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려는 물론, 직원의 가치관과 니즈, 또는 사업이나 직무의 특성 및 문화적인 환경에 따라서도 고려해야 할 요소가 달라질 수 있다. 물론 최고경영자가 혁신 주도형이냐 아니면 현상유지 관리형이냐에 따라서도 많은 부분이 달라질 것이다. 이러한 제반 환경과 여건을 감안해 워크 스마트를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단계별로 다양한 수단을 활용할 수 있는데, 조직이 처한 상황에 따라 취사선택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적용해볼 수 있는 규범적(orthodox)인 단계를 제시하면 과 같다.

한편 21세기 창조경제를 맞아 일 관리의 초점이 단순한 생산성에서 창의 기반 생산성으로 이동함에 따라 생각해보아야 할 개념이 바로 효율성(Efficiency)과 효과성(Effectiveness)이다. 효율성에 초점을 둔 생산성은 업무 과정상의 투입과 산출에 착안한 개념이며, 효과성에 초점을 둔 생산성은 창조적인 업무를 수행할 때 필요한 질적인 요건의 충족도에 착안한 개념이다.

화이트칼라의 생산성 향상은 효과성과 효율성의 양면에서 생각할 필요가 있으며, 이들은 병렬적인 관계가 아니라 인과관계라는 것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또한, 워크 스마트는 개인에게 자발성에 의한 창의성의 발휘를 요구하는 것이지만, 그것이 개인 수준에서 끝나서는 안 되고, 조직 및 집단의 창조성으로 연결되어야 한다. 단순히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 아닌 정보를 함께 가공하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협업을 통해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 워크 스마트에서 지향하는 집단지성의 활용이다.

한국 기업의 워크 스마트에 대한 인식 수준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하고자 2011년 6월 29일부터 열흘간 설문조사를 실시해, 삼성경제연구소 홈페이지(seri.org) 회원 및 몇몇 기업의 임직원 1776명으로부터 회답을 받았다. 설문은 공간 관리 등 1차 연구에서 워크 스마트 추진영역으로 제시했던 내용들의 현재 수준에 대한 질문과 워크 스마트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을 묻는 40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본 설문조사는 설문에 응답자의 직급, 직군, 성별 등 인적 속성을 포함해 계층별 분석이 가능하도록 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설문 응답자 중 대기업, 경영지원 직군, 고직급, 남성 직원이 과대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과 생활의 균형 잡는 ‘워크 스마트’
1/4
조현국|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목록 닫기

일과 생활의 균형 잡는 ‘워크 스마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