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획Ⅰ ‘롯데 사태’ 그후

“제2롯데월드 특혜 따른 안보 훼손 비용 내놔야”

정두언 국회 국방위원장 직격발언

  • 허만섭 기자 | mshue@donga.com

“제2롯데월드 특혜 따른 안보 훼손 비용 내놔야”

1/3
  • ● 특혜로 9000억 비용 절감
  • ● “MB, 인수위 때 롯데호텔 스위트룸 장기 체류”(A의원)
  • ● “기무사 최고위 인사, MB 취임 후 공군에 압력”(A의원)
  • ● 롯데 골육상쟁, 이명박 정권으로 비화?
“제2롯데월드 특혜 따른 안보 훼손 비용 내놔야”
이혜훈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의 표현에 따르면, 롯데 오너 일가는 “쥐꼬리만한 지분으로 거의 100조 원에 해당하는 그룹을 통째로 지배하는 탐욕스러운 집단”이다.

많은 사람은 아버지·장남·차남 간 경영권 골육상쟁에 혀를 찼다. 일본롯데가 ‘반도체 회로’보다 복잡한 순환출자로 한국롯데를 지배하면서 거액 배당금을 가져가는 사실을 알았다. 오너 일가가 자기네끼리는 일본어로 말하는 사실을 알았다. TV 화면으로 장남 시게미쓰 다케오(신동주)가 차남 시게미쓰 아키오(신동빈)에게 일본어로 신랄하게 비난하며 손가락질하는 광경도 지켜봤다. 롯데칠성 음료를 마시고 롯데자이언츠를 응원하고 롯데백화점에서 쇼핑하는 많은 국민이 실망감이나 배신감을 느꼈을 법하다.

이런 가운데 롯데 형제의 난 불씨가 이명박 정권으로 튈지 모른다는 전망도 나온다. 재계 5위 롯데는 이명박 정부 시절 크게 성장했다. 이명박 정부 5년 간 계열사를 46개에서 79개로, 자산총액을 49조 원에서 96조 원으로 늘렸다.

그러나 서울 제2롯데월드 허가, 부산 롯데타운 허가, 맥주사업 진출, AK글로벌 면세점 지분 인수 과정에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123층 제2롯데월드는 공군시설인 성남공항의 활주로 각도까지 변경하며 허가받은 것이어서 지금도 구설에 오른다. “이명박 정부와 롯데의 관계를 본격적으로 들여다봐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다.

“안 돼,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정두언 국회 국방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기자에게 “제2롯데월드 건축 허가는 있어선 안 되는 일이었다. 이로 인해 공군기지로서 성남공항의 기능이 취약해진 부분에 대해선 롯데가 비용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 성남공항의 공군 비행항로 근처에 초고층빌딩인 제2롯데월드가 들어섭니다. 공군이 작전을 수행하거나 유사시 수도권을 방위하는 데 여러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장으로서 이런 의견에 공감합니까.

“당연히 공감하죠. 안보를 너무 가볍게 생각한 건 아닌지….”

▼ 이명박 정부가 건축허가를 낼 당시 공군이 반대했죠. 김은기 당시 참모총장은 끝까지 안 된다고 하다가 옷을 벗었고요.

“공군 장성들이 왜 그렇게 결사적으로 반대했겠어요? 제2롯데월드를 안 짓는다고 그들이 무슨 큰 이익을 얻는 것도 아닌데.”

▼ 공군 관계자들은 개인적 이익에서 접근한 게 아니라 나라를 염려해 반대했다?

“맞잖아요.”

▼ 제2롯데월드로 인해 성남공항과 수도권의 안보가 심각하게 취약해지는 면이 있다고 봅니까.

“심각하니까 그분들이 그렇게 반대한 거고요. 미국 같은 선진국에선 어림도 없는 일이겠죠.”

▼ 하지만 허가를 받아 건물이 이미 올라가고 있는데요.

“차제에 그걸, 제2롯데월드를 없앨 순 없잖아요. (훼손된 기능을 되찾도록) 성남공항을 어떻게든 보완해야 하는데 그 돈을 롯데에서 내놔야죠.”

▼ 활주로 각도를 3° 정도 튼 것 가지고는 안 된다는 건가요.

“안 돼,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공항을 이전한다든지 뭐든 할 때 롯데가 다 내놓아야지. 안보 문제로서 정말 중요한 일이라고 봐요.”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제2롯데월드 특혜 따른 안보 훼손 비용 내놔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