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폐광지역에서 전국 확대 ‘국민 공감’ 사회공헌기업으로!

카지노 기업 강원랜드의 ‘숨은 봉사’

  • 조성식 기자 | mairso2@donga.com

폐광지역에서 전국 확대 ‘국민 공감’ 사회공헌기업으로!

1/3
  • 강원랜드의 사회공헌 사업은 광범위하다. 강원도 폐광지역에 집중돼온 사업을 전국으로 넓혀간다. 모든 직원은 사회봉사단에 소속돼 헌신적인 봉사활동을 벌인다. 그런데 그들의 ‘선행’은 카지노의 부정적 이미지에 가려 잘 알려지지 않았다.
폐광지역에서 전국 확대 ‘국민 공감’ 사회공헌기업으로!
시골 학교의 ‘유도 꿈나무’들을 보자 절로 기분이 좋아졌다. 강원도 정선군 사북면 사북초등학교 유도장. 도복을 입은 초등학생들이 힘찬 기합을 내지르며 밀치고 당기고 메친다. 덩치는 작지만 동작이 전광석화처럼 빠르다. 웬만한 어른이라도 엎어뜨릴 기세다. 도복 한쪽 어깨에 ‘하이원리조트(강원랜드)’라고 적혀 있다.

2006년 창단한 사북초 유도부는 그간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강팀이다. 올해만 해도 동트는 동해 생활체육 전국유도대회(1월), 강원도 소년체전 및 전국소년체전 최종 선발전(4월), 교보생명컵 전국 꿈나무 유도대회(7월) 등에서 메달을 휩쓸었다. 소년체전의 경우 10명이 출전해 금메달 5, 은메달 1, 동메달 3개를 거머쥐었다. 지난해 같은 대회에선 9명이 출전해 금, 은, 동 각 3개씩 전원이 메달을 땄다.

‘유도 꿈나무’ 3남매

사북초에선 전교생이 유도를 배운다. 유도부 학생은 매일 3시간씩 훈련하지만, 나머지 학생은 방과후 시간에 단체로 배운다. 김득주 교장은 “유도를 통한 인성교육이 목표”라고 말했다. 왜 이렇게 잘하느냐는 질문에 김 교장은 “고원지대라 폐활량이 커서 더 튼튼한 것 같다”며 웃었다.

조그만 시골학교에서 유도부를 운영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다. 처음엔 도장도, 도복도, 코치도 없었다. 하지만 강원랜드와의 인연 덕분에 어엿한 팀의 면모를 갖출 수 있었다. 강원랜드 유도 동호회 유도사랑봉사대가 창단 때부터 자비로 지원했다. 주로 카지노 안전팀 소속인 이들은 업무가 끝난 후 학교를 찾아가 기술도 가르치고 간식도 사줬다. 유도 특기생으로 주문진고등학교에 진학하는 학생에게는 합숙비와 생활비를 지원했다. 심지어 대학 입학금 일부까지 댔다. 정훈희 카지노 안전팀 대리는 “가족이 싫어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처음엔 그랬지만 나중에는 좋은 일 한다며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올해 강원랜드가 스포츠 인재 육성 부문에 배정한 예산은 16억 원. 강원스포츠 인재 육성에 12억 원, 폐광지역 유망주에 1억5000만 원, 인근지역 학교운동부에 2억5000만 원이다. 폐광지역은 정선군을 비롯해, 태백시, 삼척시, 영월군 등 4개 시·군이다.

스포츠 인재 육성 사업은 공모로 진행한다. 각 학교로부터 스포츠 관련 기획안을 받아 우수사업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그간 폐광지역에 국한했지만 올해부터 강원도 전역으로 확대했다. 다만 폐광지역에는 우대기준을 적용해 배정 비율을 높였다. 올해의 경우 전체 지원대상 학교(94개교)의 4분의 1이 폐광지역에 있다.

대상 학교가 많다보니 지원금이 잘게 쪼개질 수밖에 없다. 사북초의 경우 올해 750만 원을 지원받았다. 김 교장은 “학교 예산만으로는 운영할 수 없다”며 “앞으로 강원랜드가 좀 더 도와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2013년 12월 말 부임한 김 교장은 유도부 학생들이 현역 선수들로부터 원 포인트 레슨을 받는 ‘1일 이벤트’를 마련했다. 하이원스포츠단 유도팀에 소속된 이들은 올림픽을 비롯한 각종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딴 국내 정상급 선수들. 사북초 유도부 코치인 배수인 씨도 국가대표 출신이다.

유도부라고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다. 6학년 이재인은 전교어린이회장이다. 그는 “유도를 통해 체력을 키우고 예의를 배운다”고 당찬 표정으로 말했다. 여학생 김정은은 “공부 스트레스를 운동으로 푼다”고 했다. 재인이의 목표는 검사이고, 정은이의 꿈은 청와대 경호원이다. 사북초 유도부의 명물인 송영환(6학년)-나연(5학년)-영현(4학년) 3남매도 하나같이 공부를 잘한다.

스포츠 인재 육성과 더불어 강원랜드의 대표적 청소년 지원사업으로 꼽히는 것이 하이원 원정대다. 언뜻 자전거 여행이 연상되지만, 비행기를 타는 세계 여행이다. 폐광지역 학생들에게 해외 견학의 기회를 제공해 글로벌 리더의 자질을 양성한다는 게 사업 취지. 대상은 고교 1·2학년과 중학교 3학년.

하이원 원정대의 꿈

2005년 고교생 68명을 유럽 4개국(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으로 보낸 것이 시발점이다. 이후 지난해까지 신종플루가 유행한 2009년을 빼고 9차례에 걸쳐 556명이 원정길에 올랐다. 모두 고교생이었다.

올해엔 중학생에게도 문호를 개방해 참가인원이 2배로 늘었다. 고교생 64명, 중학생 60명이다. 책정된 예산은 6억5000만 원. 고교생은 9월 독일과 네덜란드를 8박10일간 다녀왔다. 중학생 60명은 11월 말 6박7일 일정으로 중국을 돌아볼 예정이다.

하이원 원정대는 유람이나 관광을 하는 게 아니다. 단기연수처럼 현장 체험학습이 주목적이다. 흔치 않은 기회이므로 선발 경쟁이 치열하다. 2배수로 학교장 추천을 받아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1/3
조성식 기자 | mairso2@donga.com
목록 닫기

폐광지역에서 전국 확대 ‘국민 공감’ 사회공헌기업으로!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