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업 화제

“철은 따뜻하고 친근하다”

철강과 예술의 융합 시도 POSCO

  • 김지은 객원기자 | likepoolggot@empal.com

“철은 따뜻하고 친근하다”

“철은 따뜻하고 친근하다”

섬진마을 두꺼비상과 쉼터 ‘새집 다오’.

전남 광양시 다압면 섬진마을. 지리산과 섬진강이 어깨를 나란히 기댄 이 고즈넉한 마을에는 매년 봄, 매화가 흐드러지게 피어나 절경을 이룬다. 지난 9월 2일, 섬진마을에 또 하나의 구경거리가 들어섰다. 포스코가 개발한 내후성강 소재 강철로 만든 두꺼비 조형물과 마을 쉼터 ‘새집 다오’다.

‘새집 다오’는 섬진강 이름의 유래가 된 ‘蟾(두꺼비 섬)’과 ‘津(나루 진)’을 테마로 ‘두껍아, 두껍아, 헌집 줄게. 새집 다오’라는 노래 구절에서 이름을 딴 마을 쉼터다. ‘새집 다오’ 앞에는 마을을 방문하는 이들과 주민들의 부와 재물을 기원하는 높이 3.5m, 길이 5m, 폭 3.8m의 두꺼비상이 세워졌다. 두꺼비상의 소재로 사용된 내후성강은 대기환경에서 시간의 경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안정적인 녹층을 형성해 일반강 대비 내식성이 4~8배 우수하다. 두꺼비상의 외관에는 금색 펄 도장을 입혀 내후성강 소재 특유의 부식에 강한 장점을 극대화했다.

포스코 기술연구원은 그간 차갑게 굳어진 철강재의 이미지를 따뜻하고 친근한 것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박성호 기술연구원장이 추진해온 ‘철강·예술 융합 이미지 제고 방안’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 특히 자체적으로 수립한 지방자치단체, 예술가, 지역 구성원 간 선순환 구조 모델은 문화예술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철강 이미지 명품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제막식에 참석한 주세돈 포스코 광양연구소장은 “두꺼비는 예부터 재복을 상징하는 민간 신앙의 대상이자 우리 민족과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행운의 표상”이라며 “민족의 영물인 두꺼비와 포스코의 만남이 이곳을 방문하는 모든 분께 행운을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제주 올레길 새 명소

“철은 따뜻하고 친근하다”

과학·예술·건축이 어우러진 조형물 ‘팡도라네’.

포스코가 철강 소재 기술과 예술의 융합으로 우리 철강재의 우수성을 보여준 사례는 또 있다. 지난 1월 31일 제주시 구좌읍 김녕 어울림센터에 설치된 ‘팡도라네’는 자연과 미디어를 테마로 제작한 설치조형물이다. 건축가와 예술가, 과학자들이 한 팀을 이뤄 완성한 독특한 컬래버레이션 작업이라는 데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제주도 현무암을 시각적 모티프로 삼아 제작한 ‘팡도라네’는 ‘짐을 나르다 쉬는 넓은 돌’을 뜻하는 제주도 방언 ‘팡돌’과 ‘안에’를 발음하기 쉽게 이어 붙인 신조어로, 지역 주민과 제주 올레길을 찾는 관광객이 이곳에서 잠시 쉬어가라는 의미를 담았다. ‘팡도라네’ 설치 이후 김녕 어울림센터는 제주도 올레길의 새로운 명소로 호평을 받으며 많은 이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팡도라네’에 사용된 포스맥(PosMAC) 소재는 포스코가 6년여 연구개발 끝에 완성한,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철강 표면처리제품 중 하나다. 아연·알루미늄·마그네슘을 활용한 고내식(高耐蝕) 합금도금강판인 포스맥은 내식성이 뛰어나 염분기가 많은 제주도의 대기를 견디는 데 적합하다.

포스코는 포스맥 소재가 태양광 구조물, 자동차 모터케이스, 고급 건축 외장재 등 다양한 외장재 시장으로 저변이 확대되고 자동차 내외판재용 소재로도 활용이 가능하도록 표면이 미려한 고내식 합금도금강판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동아 2015년 11월 호

김지은 객원기자 | likepoolggot@empal.com
목록 닫기

“철은 따뜻하고 친근하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