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강지남 기자의 국경 없는 쇼핑백

高價 횡포에 뿔난 직구족 국내 판매가 끌어내렸다

‘인플레’ 막는 해외직구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高價 횡포에 뿔난 직구족 국내 판매가 끌어내렸다

1/2
  • ● 귤 젤리 비타민, 아이허브 7275원, 백화점 1만6500원
  • ● 700만 원대 삼성 TV를 ‘절반 값’ 만드는 해외직구
  • ● 직구족 마음 돌리려면 ‘최대 20%만’ 비싸게?
  • ● “해외직구 탓하기보다 경쟁력 강화 계기 삼아야”
高價 횡포에 뿔난 직구족 국내 판매가 끌어내렸다

영국 런던의 코벤트 가든(왼쪽)과 한국의 러쉬 매장. 가운데 노란 색 비누가 꿀 비누, ‘허니 아이 워시드 더 키즈’다. 동아일보

‘런던의 밤’을 떠올릴 때마나 나는 달콤한 꿀 향기가 나는 것 같다. 12년 전 일이다. 생애 첫 해외출장이자 첫 유럽행(行). 새로 산 트렁크를 드르륵 굴리며 찾아간 런던 시내의 작은 호텔엔 어메니티(amenity)로 비누 한 조각 구비돼 있지 않았다. 스물다섯 살의 나는 호텔 프런트에 문의해볼 주변머리조차 없었는지, ‘영국 물가가 엄청 비싸다더니, 호텔 서비스가 본래 쩨쩨한가 보다’ 하며 목욕용품을 사러 밖으로 나갔다.
마침 코벤트가든(Covent Garden)이 숙소 근처에 있었다. 영화 ‘마이 페어 레이디’에서 오드리 헵번이 춤을 추며 꽃을 팔던 곳. 훗날 서로 사랑에 빠지는 히긴스 교수와의 인연이 시작되는 곳. 옛날엔 수도원 부설 채소시장이었다는 코벤트가든을 호기심 반, 흥분 반 모드로 돌아다니다가 향긋한 냄새와 알록달록한 진열 상품에 이끌려 어느 가게로 들어섰다.
‘러쉬(Lush)’였다. 영국에 본사를 둔 수제 화장품 회사. 한국에도 들어와 있지만(2002년 명동에 첫 번째 매장이 생겼다고 한다), 나는 코벤트가든에서 러쉬를 처음 보았다. 두루두루 가게 구경을 마친 뒤, ‘여보, 애들은 내가 씻겼어(Honey I Washed The Kids)’라는 이름의, 꿀과 야생 오렌지, 알로에, 베르가못 오일로 만들었다는 비누를 샀다. 비록 혼자였고 일하러 간 것이지만, 런던에서 보낸 일주일은 꿀과 캐러멜 향이 섞인 이 비누처럼 지금도 달콤한 추억으로 남았다.



서울 오면 콧대 높아져

회사에 돌아와 동기에게 ‘런던 무용담’을 풀어놓으면서 ‘런던 꿀비누’에 대해서도 떠들었다.
“런던에 ‘러쉬’라는 가게가 있는데, 거기 비누가 말야….”
“그거, ○○백화점에도 있는데?”
역시 쇼핑 좋아하기로는 나보다 한 수 위인 친구. 그날 점심시간, 우리 둘은 백화점으로 ‘러쉬 탐사’에 나섰다. 서울 가게도 런던만큼이나 알록달록, 아기자기하고 향기로웠다. 하지만 나는 이내 동기 팔을 잡아끌며 속삭였다.
“런던보다 너~무 비싸, 그냥 가자.”
기억을 더듬건대 서울 백화점 가격이 런던의 두 배쯤 됐던 것 같다. 매일 사용하는 소모품을, 게다가 집에 엄마가 사다놓은 우유비누며 오이비누가 그득한데도 굳이 두 배 값을 내고 살 대범함(?)이 내겐 없었다.
한국에서 콧대 높은 러쉬를 콧대 ‘깎아’ 살 방도가 있으니, 그렇다. 해외직구다. 해외직구 좀 하는 여성치고 ‘러쉬 직구’를 모르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보통 영국 또는 일본 공홈(공식 홈페이지)에서 주문한다). 나는 2013년 여름 영국 공홈을 이용했는데, 당시 기록을 뒤져보니 4개 제품을 26파운드, 약 4만5000원에 주문했다(배송료 포함). ‘똑같은 제품을 한국에서 사면 10만9660원이 든다’는 메모도 해놓았다. 배송료를 포함해도 2배 이상 가격 차이가 나는 것이다.
사람들이 해외직구를 하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싸게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당신이 해외직구족에게 ‘외국 좀 다녀봤다고 외제에 환장하는 된장남녀’라는 시선을 보낸다면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다. ‘광고연구’ 2014년 겨울호에 실린 ‘소비자의 해외직접구매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해외직구라는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요인은 ‘유용성’이다. 이익이 있으니 행동하는 것이다. 직구족은 해외에서 물건을 주문하는 자신을 남보다 더 돋보인다고 여길 거라고? 이 연구에서 ‘우월감’은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8월 대한상의 조사에서도 해외직구를 선호하는 가장 큰 이유로 ‘국내 동일 상품보다 싼 가격’이 꼽혔다(응답률 67%). 내가 해외직구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한 것도 돌쟁이 아기의 ‘폴로(Polo)’ 겨울 재킷을 미국에서 8만 원에 주문한 경험 때문이다. 당시 서울의 백화점에는 똑같은 재킷이 28만 원이라는 가격표를 뽐내며 걸려 있었다.
수입상품의 국내 판매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도 인정한다. 2014년 4월 9일자 기획재정부 보도자료(‘독과점적 소비재 수입구조 개선 방안’)에 따르면, 우리나라 주요 소비재의 수입가격과 판매가격 간 격차는 2~5배에 이른다. 해외 판매가격과 비교하면 10~40% 높은 수준이다. 기획재정부는 그 이유를 주요 소비재의 수입구조가 독과점적인 데 있다고 본다. 병행수입이나 해외직구 등 ‘대안수입’ 비율은 5% 수준에 불과하다(2013

高價 횡포에 뿔난 직구족 국내 판매가 끌어내렸다

삼성 LED 스마트 TV(왼쪽)와 레인보우 라이트 구미 비타민. 한국보다 미국 판매가가 훨씬 저렴하다.

년 기준).
나는 얼마 전 서울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식품코너에 갔다가 ‘레인보우 라이트 구미 비타민’을 발견했다(쫀득하고 달콤한 젤리형 비타민으로, 기운 떨어질 때 먹으면 좋은 간식이다). 정가가 3만 원인데 40% 할인해 1만6500원에 팔고 있었다. 이거, 아이허브에서는 7275원인데!
해외직구로 기껏해야 몇 만 원 아끼는 나는 얼마 전 ‘고수’를 만났다. 20대 청년인 그는 2014년 가을 부모님 댁에 75인치 삼성 LED TV를 ‘놓아드렸다’. 당시 이 제품의 국내 판매가는 700만 원대. 하지만 그는 미국 아마존에다 동일 제품을 주문해 400만 원이 채 들지 않았다고 한다. 무려 300만 원 이상을 아낀 셈이다.



독과점 수입 탓 가격 거품

그 내역을 구체적으로 살피자면, 아마존 내 ‘Samsung’이라는 셀러가 내놓은 ①제품가 2658.73달러(약  280만 원), ②국내 세금 약 53만 원(TV에 대한 관·부가세율은 18.8%) ③배송대행료 약 50만 원으로 총 383만 원(①+②+③)을 지출했다. 주문에서 배송받기까지 걸린 시간은 3주가량. 그는 “삼성은 해외에서 산 제품도 국내에서 AS를 해주고, 제품 자체의 전압도 ‘free’여서 둥근형 돼지코(콘센트 어댑터)만 사서 끼우면 된다”며 “지금까지 아무 문제없이 잘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삼성전자는 “해외직구 제품은 1년간 AS 서비스가 가능하고 경우에 따라 추가 비용이 발생될 수 있다. 프리볼트라도 지역별로 TV에 적용되는 규정이 달라 각 국가에 맞게 TV를 세팅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고수의 다음 타깃은? “유명 브랜드 침대 매트리스를 해외직구 하면 수백 만 원 싸게 살 수 있대요. 누나가 결혼할 때 해주려고요.”
물론 해외직구는 불편하다. 물건을 직접 만져보거나 입어볼 수도 없고, 상점에서 손님 대접받는 기쁨(?)도 포기해야 한다. 배송대행업체에 신청서를 쓰고 결제하는 것도 좀 귀찮고, 무엇보다 물건이 배송되기까지 한참을 기다려야 하는 것도 참 감질나는 일이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高價 횡포에 뿔난 직구족 국내 판매가 끌어내렸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